본문 바로가기

[속보] 박능후 "일일확진 5일째 100명대, 감염경로 미궁 22%"

중앙일보 2020.09.07 09:02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7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명을 넘지 않아 연속 5일째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열흘 전인 8월 27일 일일 확진자는 434명이었지만 이제 (오늘까지) 5일째 백명대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 참여와 인내의 결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하지만, 아직 전국 모든 지역에서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22%에 달하는 만큼 여전히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면서 “매일 급증하던 중증환자 증가세도 완화됐지만, 여전히 162명이 중증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박 1차장은 이어 “이번 주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마지막 주가 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