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직·폐업으로 다중채무 연체 우려된다면 ‘신속채무조정’ 받으세요

중앙일보 2020.09.07 06:5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여파로 폐업한 대학가 상점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여파로 폐업한 대학가 상점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실직하거나 폐업을 해 금융기관 다중채무 연체가 우려된다면 신용회복위원회 ‘신속채무조정’ 제도를 이용하면 된다.
 
7일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에 따르면 올해 2분기에 1920명이 신복위에 신속채무조정을 신청해 도움을 받았다. 1분기 1175명에 비해 63.4% 증가했다.
 
이어 7월에는 673명, 8월에는 627명이 신속채무조정을 받았다.
 
작년 9월 도입된 신속채무조정은 은행, 카드사, 저축은행 등 여러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렸다가 연체가 생긴 지 30일 이하이거나 연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는 사람이 신청할 수 있다.
 
기존 워크아웃은 연체 90일, 프리워크아웃은 연체 30일을 초과했을 때만 이용 가능한 점을 보완한 제도다.
 
단 신속채무조정은 실직, 휴직, 폐업, 질병 등 불가피한 이유로 상환능력이 감소했어야 신청할 수 있다. 또 2개 이상 금융회사에 채무가 있고 총 채무액이 15억원 이하여야 하며, 최근 6개월 안에 새로 발생한 채무액이 총채무액의 30% 이하여야 신청할 수 있다.
 
채권기관 중 채무액 기준 과반의 동의를 얻어 조정 대상으로 확정되면 채무 감면, 상환 기간 연장, 변제 유예 등을 받을 수 있다.
 
먼저 부담스러운 연체 이자는 감면한다. 또 최장 10년 범위 안에서 원리금 균등 분할상환으로 빚을 갚아나갈 수 있도록 조정한다.
 
당장 상환이 어렵다면 6개월간 변제 유예도 가능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