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부산 앞바다 7일 0시 태풍주의보…제주도 태풍경보 격상

중앙일보 2020.09.07 00:37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빠르게 북상 중인 6일 제9호 태풍 '마이삭' 때 피해를 본 부산 남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태풍에 대비해 깨진 창문을 합판 등으로 보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빠르게 북상 중인 6일 제9호 태풍 '마이삭' 때 피해를 본 부산 남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태풍에 대비해 깨진 창문을 합판 등으로 보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기상청은 7일 0시를 기준으로 부산 전역과 부산 앞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 이 시간부터는 부산시와 경남 거제시를 연결하는 거가대교도 양방향으로 전면 통제된다.
 
6일 부산에 발효됐던 강풍주의보는 해제됐다. 
 
현재 부산은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 시간당 5~10㎜의 비가 내리고, 초속 10∼20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하이선은 경상 동해안에 바짝 붙어서 올라올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오전 부산 남동쪽 90㎞ 해상까지 근접한 뒤 동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보됐다.
 
부산에 가장 근접하는 시간은 이날 오전 8시로 예보되고 있다.
 
기상청은 7일 오후까지 부산에 100∼3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현재 태풍은 ‘매우 강’ 상태이지만, 부산에 인접해서는 ‘강’으로 변할 것으로 예보됐다.
 
남해동부 먼바다에는 6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풍랑경보가 내려졌다.
 
남해동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초속 25∼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바다 물결도 6일부터 2∼4m로 높게 일다가 7일에는 최대 12m까지 올라가는 곳도 있겠다.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상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뉴스1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상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뉴스1

 
앞서 기상청은 6일 오후 11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 등 8곳에 태풍경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제주도 산지·제주도 서부 앞바다·제주도 북부 앞바다·추자도·제주도 남부·제주도 동부·제주도 북부·제주도 서부 등이다.
 
제주도 남부 앞바다·제주도 동부 앞바다·제주도 남쪽 먼바다·남해서 부동 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유지되고 있다.
 
하이선 진로.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하이선 진로.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하이선은 경상 동해안에 바짝 붙어서 올라올 것으로 전망되며, 7일 오전 부산 남동쪽 90km 해상까지 근접한 다음 동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보됐다. 부산에 가장 가까워지는 시간은 이날 오전 8시로 예보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