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이선' 오늘 오전 부산 근접, 최대 400㎜ 폭우 쏟아진다

중앙일보 2020.09.07 00:03 종합 1면 지면보기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9시쯤 부산에 최인접한 뒤 동해안을 따라 북상한다. 당초 예상보다 기세는 약해졌지만 여전히 전국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동해안 따라 북상, 내일 소멸
최고 시속 162㎞ 강풍 피해 우려

기상청은 6일 오후 5시 기준 하이선이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200㎞ 해상에서 시속 30㎞로 북북서진 중이라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45h㎩, 최대풍속은 시속 162㎞의 ‘매우 강한’ 태풍이다. 기상청은 “강풍 반경 370㎞로 우리나라 전역이 영향권에 들 것”이라며 “특히 태풍이 가깝게 지나가는 동해안을 비롯해 울릉도, 독도는 강풍 피해 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경로와 가까운 강원영동과 경상도에는 100~300㎜, 일부 강원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400㎜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와 전남, 전북 일부 지역은 100~200㎜, 그 밖의 전국에는 50~100㎜의 비가 예상된다.
 
바람도 거세다. 제주도와 경상도, 강원영동에는 최대순간풍속 90~145㎞의 강풍이 불고, 태풍이 관통하는 울릉도와 독도에는 시속 180㎞가 넘는 바람이 예상된다. 서울을 비롯한 내륙도 시속 100㎞가 넘는 바람이 간간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일본·유럽 기상센터는 경남 상륙 예측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기상청은 “북서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태풍의 따뜻하고 습한 공기와 맞부딪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강한 바람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하이선이 7일 새벽 일본 남단 나가사키를 거쳐 남해로 진출한 뒤 오전 9시 부산, 오전 10시 울산에 최근접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후 동해안을 따라 오후 9시쯤 청진 남쪽 120㎞ 해상까지 올라간 뒤 8일 오전 내륙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상했다.
 
당초 ‘수퍼태풍’으로 발달할까 우려했던 하이선은 6일 오전부터 약해지기 시작했다. 며칠간 ‘가을 날씨’를 만들었던 북서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차고 건조한 공기가 태풍 아래층으로 강하게 파고들면서 태풍 소용돌이의 위아래가 분리되고 태풍의 눈을 약화시키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과 유럽 기상센터는 한국 기상청과 달리 경남 지역으로 상륙해 동쪽으로 지날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외 예보도 똑같은 데이터와 비슷한 모델로 결과를 낸다”고 말했다. 다만 “실제 태풍의 진행 과정에서 실황을 반영해 계속 조정하면서 미세한 해석의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제9호 태풍 마이삭 때는 한국 기상청만 ‘경남 상륙’을 맞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