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무소속 복당 해결하자" 홍준표 "나서주니 고맙소"

중앙일보 2020.09.06 15:24
김종인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각을 세우고 있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이번엔 당 출신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 문제를 들고 나왔다. 김 위원장이 복당 허용에 적극적이지 않은 데다 의원들도 찬반이 엇갈리고 있어 당내 갈등의 뇌관이 될 수 있는 이슈다.

 
장제원(왼쪽) 국민의힘 의원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장제원(왼쪽) 국민의힘 의원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장 의원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무소속 의원 복당 문제를 해결해야 할 차례”라며 “그리 복잡하지도, 어렵지도 않은 문제를 특별한 이유 없이 미루는 것은 공당의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총선이 끝난 지 약 5개월이 지났고, 당명 교체 및 정강ㆍ정책 개편 작업도 끝났으니 정기국회 전 복당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총선때 공천에 반발해 당을 떠난 뒤 무소속으로 남아 있는 의원은 권성동ㆍ김태호ㆍ윤상현ㆍ홍준표 의원 등 4명이다. 홍 의원은 해당 글에 “그래도 장 의원이 나서주니 참 고맙소”라고 댓글을 달았다. 장 의원은 홍 의원이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였을 때 수석대변인을 지냈다.
 
장 의원은 “당권을 쥔 입장에서 보면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겠지만, 역량이 검증된 지도자급 의원들의 복당을 막는 건 당을 비대위의 전유물로 생각하는 것”이라며 “속 좁은 리더쉽으로 당을 운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간단하지 않은 문제”라는 반론이 적지 않다. 우선 김 위원장이 미온적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복당 관련 질문에 대해 “당이 완전히 안정적 기반을 구축하게 되면 그 다음에 거론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복당 문제를 논의할 생각이 없다는 의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당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당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익명을 요구한 국민의힘 의원은 “당이 외연 확장을 외치고 있는데 강성 보수 느낌이 강하고 발언도 쎈 홍 의원을 지금 복당시키겠냐”며 “결정적 이유가 될 순 없겠지만, 김 위원장 개인적 차원에서도 먼 과거 이야기까지 끌어와 자신을 비난했던 홍 의원을 쉽게 받아들이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4월 페이스북을 통해 김 위원장이 연루됐던 1993년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을 언급하며 “정체불명의 부패 인사가 더이상 당을 농단하는 것에 단연코 반대한다”고 말했다.
 
또 자기 칼라가 워낙 강한 홍 의원의 복당을 부담스러워 하는 의원들도 상당수다. 영남의 한 초선의원은 “초선 중에선 ‘홍 의원이 복당 못 하게 막을 수 있는 사람은 김종인밖에 없다’는 이유로 비대위원장을 맡기는 데 찬성한 사람까지 있을 만큼 홍 의원에 대해 거부감을 가진 의원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따라 당 일각에선 ‘선별 복당론’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미 복당 신청을 한 권성동 의원이나 논란이 크지 않은 김태호 의원 등을 우선 복당시키고 나머지 의원들은 더 두고 보자는 것이다. 당 지도부도 선별 복당론에 무게를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애서 장제원 의원과 홍준표 의원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 왼쪽은 이재오 전 의원. 김경록 기자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애서 장제원 의원과 홍준표 의원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 왼쪽은 이재오 전 의원. 김경록 기자

 
한 당 관계자는 “권 의원을 뺀 나머지 의원들은 아직 복당 신청도 하지 않은 데다, 모두 한꺼번에 받아들이려면 극심한 논쟁을 피하기 어렵다”며 “한 석이 아까운 상황인 만큼 우선 가능한 범위 내에서만 복당 문제를 해결하고 다시 판단하는 게 어떠냐는 의견도 많다”고 전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