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속 49m' 하이선 북상중…내일 12m 파도에 400㎜ 물폭탄

중앙일보 2020.09.06 11:52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는 가운데 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는 가운데 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빠르게 북상 중이다.

7일 오전 9시 부산 남해 80㎞까지 최근접
동해안 중심 100~300㎜ 비 예상
만조 겹쳐 해수면 1m 높아 해일 가능성

 
 기상청은 하이선이 6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2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태풍은 전날 중심 최대풍속 초속 56m의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했다가 현재는 초속 49m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다소 누그러졌다.
 
 하이선은 7일 오전 9시 부산 80㎞ 해상까지 최근접한 뒤 동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반도 서쪽의 선선하고 건조한 공기로 인해 서쪽 이동이 저지되면서 동해안 가까이에서 북진하는 게 현재 시점에서 가장 확률이 높은 경로다.

 
 하이선은 7일 오전 9시쯤 부산 남동쪽 약 80㎞ 부근 해상에 도달한 뒤 동해안과 울릉도 사이 해상을 지나 같은 날 오후 9시 북한 청진 남쪽 약 180㎞ 부근 해상으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하이선은 8일 오전 청진 북북동쪽 부근 육상에서 점차 소멸할 전망이다. 태풍의 이동 시간과 지점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부산은 6일 태풍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비가 내렸다가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다. 기상청은 7일까지 부산에 100∼3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남해동부 앞바다에는 6일 낮 풍랑 예비 특보가, 남해동부 먼바다에는 이날 밤 태풍 예비특보가 발령될 예정이다. 바다의 물결은 6일 2∼4m로 높게 일다가 7일에는 최대 12m까지 올라가는 곳도 있겠다. 저지대 침수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강원 영동 지역과 경상도·울릉도·독도 등 동해안에도 7~8일 사이 100~300㎜의 폭우가 예상된다. 경북 동해안과 북동 산지 등 일부 지역에서 최고 400㎜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전남·전북 동부 내륙·제주도 100∼200㎜(제주도 산지·지리산과 덕유산 부근 300㎜ 이상), 그 밖의 지역은 50∼100㎜다.
 
 태풍과 가까운 강원 영동·경상도·울릉도와 독도·제주도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90∼145㎞(초속 25∼40m),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35∼110㎞(10∼30m), 그 밖의 지역에서는 35∼70㎞(10∼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7일 동해안에는 태풍의 영향에 만조가 더해져 해수면 높이가 평소보다 1m가량 더 높아지겠고 높은 파도가 더해지면서 폭풍해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바닷물이 해안지역으로 유입되고 매우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 도로로 범람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야외에 설치된 건설 현장 장비와 풍력발전기·철탑 등 시설물 파손과 낙과 등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저지대 침수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