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3분짜리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이번 정치언박싱의 주인공은 김현아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입니다. 부동산 전문가인 김 위원은 21대 총선에서 낙선(경기 고양정) 했지만, 정부 부동산 정책을 거침없이 비판하며 정치권에서 여전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김 위원은 “이젠 정부가 아무 것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합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았더라면 국지적 상승은 있었겠지만 지금 같은 수도권 대부분 지역의 폭등을 없었을 것”이라는 이유입니다. 그는 “정부가 시장을 모르면서 아는 척 한 탓에 풍선효과가 전국으로 번졌다. 집을 사려는 사람은 모조리 투기꾼이 돼버렸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위원은 “정책 실패를 세금을 통해 국민 부담으로 전가한다”며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세율 인상, 공시지가 급등 등 세금 정책에 대해서도 할 말이 많은 듯했습니다. “보유세 높은 나라는 거래세가 낮고, 거래세가 높은 국가는 보유세가 낮다. 우리는 취득 때부터 보유, 양도까지 전 과정에 세금을 부과한다. 중산층 자산 이득을 국가가 몰수하는 제도”라는 겁니다. 
 
최근 논의되는 부동산 감독기구(부동산거래분석원)에 대해서도 “23번의 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하나도 없다는 자기 고백이냐”고 되물었습니다.
 
인터뷰=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영상·그래픽=김한솔·심정보
 
.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