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쪽으로 튼 '하이선'…한반도 관통 안하지만 동해안 스친다

중앙일보 2020.09.05 11:39
제10호 태풍 하이선(GIF)이 북상하고 있다. 5일 오전 8시~11시 30분 위성 화면 [국가기상위성센터 홈페이지 캡처]

제10호 태풍 하이선(GIF)이 북상하고 있다. 5일 오전 8시~11시 30분 위성 화면 [국가기상위성센터 홈페이지 캡처]

'초강력급'으로 긴장을 불러온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경로가 동쪽으로 틀어졌다. 이로써 우리나라에 상륙하지 않고 동해안을 스쳐가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은 5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510㎞ 부근 해상에서 매우 강하게 발달하며 북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20hPa, 최대풍속은 매우 강한 수준인 초속 53m이며 강풍반경 450㎞, 폭풍반경 180㎞이다.
 
당초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였던 '하이선'은 7일 동해안을 스쳐 북진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같은 경로가 현재 시점에서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전날 ‘하이선’은 7일 한반도를 관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됐으나 경로가 동쪽으로 크게 이동하며 예상 진로가 크게 바뀌었다.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하이선이 우리나라 부근으로 왔을 때는 서쪽에 있는 공기의 영향을 크게 받으며 진행 경로가 동쪽으로 더 치우칠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일본 열도를 거치는 과정 등에 따라 추후 경로와 강도가 변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선은 북상하는 과정에서 고수온 해역을 거쳐 5일 오후 초속 54m 이상의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6일 이후에는 태풍의 위력이 줄겠으며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는 '매우 강한 태풍'과 '강한 태풍' 단계의 중간 정도가 되고 우리나라 부근 지날 때는 세력이 더 빠르게 축소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쪽으로 진로가 옮겨져도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 강도가 매우 강 또는 강한 단계에 이르러 전국이 영향권에 들고 특히 태풍의 중심과 가까운 동쪽지방은 더 큰 영향을 받으니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태풍 풍속에 따른 피해 예상.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태풍 풍속에 따른 피해 예상.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한편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의 최대풍속(10분 평균)에 따라 초속 25m 이상∼33m 미만은 '중', 33m 이상∼44m 미만은 '강', 44m 이상∼54m 미만은 '매우 강', 54m 이상은 '초강력'으로 분류된다. 매우 강한 태풍은 사람이나 커다란 돌을 날리며 초강력 태풍은 건물을 무너뜨릴 수도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