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년만에 11억 늘어난 조수진…선관위 "위법 발견시 조치"

중앙일보 2020.09.04 17:0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4월 총선 당시 재산 11억원을 허위로 신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사실 확인에 나선다.
 
선관위 관계자는 4일 “조 의원의 재산 의혹에 대해 신고가 들어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본인 소명을 들어보고 절차를 거쳐서 위법성이 발견되면 조치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비례대표 후보자로 재산을 신고할 땐 18억5000만원을 신고했다.
 
이후 지난 7월 초선 의원 신분으로 다시 신고한 재산신고에 따르면 조 의원의 예금은 2억원에서 8억원으로 증가했다. 타인에게 빌려줬다는 5억원 채권도 있었다. 결과적으로 반년 만에 재산이 18억5000만원에서 30억원으로 11억원 이상이 늘었다.  
 
이에 총선 후보자 재산 신고 당시 재산을 허위로 신고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조 의원 관계자는 “따로 밝힐 입장이 없다”고 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국회의원 후보자가 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하면 허위사실공표죄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 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가 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