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SG 강타한 코로나 폭탄...선수 확진자 6명으로 늘어

중앙일보 2020.09.04 13:30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파리생제르맹 선수 나바스, 마르퀴뇨스, 이카르디(왼쪽부터). [AFP=연합뉴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파리생제르맹 선수 나바스, 마르퀴뇨스, 이카르디(왼쪽부터). [AFP=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강호 파리생제르맹(PSG)이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다. 선수단에 매일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가 총 6명으로 늘어났다.

마르퀴뇨스-이카르디-나바스 추가 확진
11일 랑스 상대 새시즌 개막전 연기 유력


 
프랑스 스포츠 전문지 레퀴프는 “PSG에 새로운 감염자가 나왔다. 수비수 마르퀴뇨스(브라질)와 공격수 마우로 이카르디(이탈리아),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코스타리카)가 확진 판정을 받아 절차에 따라 격리 조치됐다”고 4일 보도했다.  
 
앞서 PSG 선수들 중 공격수 앙헬 디 마리아(아르헨티나)와 미드필더 레안드로 파레데스(아르헨티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3일에는 팀 내 최고 스타 네이마르 다 실바(브라질)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구단이 발칵 뒤집혔다. 확진자 6명은 지난달 24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른 뒤 스페인의 세계적인 휴양지 이비사 섬으로 여행을 다녀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파리생제르맹의 파레데스, 네이마르, 디마리아(왼쪽부터). [AFP=연합뉴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파리생제르맹의 파레데스, 네이마르, 디마리아(왼쪽부터). [AFP=연합뉴스]

 
PSG는 오는 11일 랑스를 상대로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2020-21시즌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선수단 내 확진자가 늘면서 경기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리그앙 규정에 따르면 선수단 내 확진자가 4명 이상일 경우 팀 훈련을 취소하고 경기 일정을 연기하도록 되어 있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 축구협회는 나날이 늘어가는 선수 확진자 상황을 감안해 코로나19 관련 경기 진행 규정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팀 내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가 20명 이상일 경우 해당 선수들 위주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선수 확진자의 급격한 증가 추세 속에 리그 일정이 파행에 이르지 않도록 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앞서 리그앙 소속 클럽 중 스트라스부르, 올랭피크 리옹, 올랭피크 마르세유 등 여러 구단에서 선수 확진자가 나왔고, 이로 인해 리그 정상 운영 여부에 우려가 모아지는 상황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