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코로나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 8월, 이준범 어린이와 어머니가 직접 촬영한 영어뉴스 읽기

코로나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 8월, 이준범 어린이와 어머니가 직접 촬영한 영어뉴스 읽기

※ [TALK PLAY LEARN]은 초등학생이 떠들고 놀면서 영어를 공부하는 모습과 방법을 담은 톡톡에듀의 새로운 영상 콘텐츠입니다. 

영어 뉴스 읽고 본인 생각도 자유롭게
떠들고 놀면서 공부하는 영어

  
"영어를 잘한다"는 기준이 어휘나 문법 성적보다는 영어로 자유롭게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가로 바뀌고 있습니다. 가장 밑바탕이 되는 것이 회화입니다. 통상 회화는 외국에서 생활을 해봐야 실력이 향상된다는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하지만 여기, 외국에 한 번도 가보지 않았지만, 회화를 능숙하게 하는 소년이 있습니다. 영어 뉴스를 술술 읽고, 뉴스에 대한 자기 생각도 거침없이 말하는 9살 이준범 군. 톡톡에듀가 준범 군을 만나, 특출한 영어 실력과 그런 실력을 갖추게 된 비결을 들었습니다. 

기획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김지하·나예지·백지환 인턴, 구성·촬영·편집 김지하·나예지·백지환 인턴

관련기사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