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너편車에 "오지마" 다급한 손짓…30초 뒤, 다리 무너졌다 [영상]

중앙일보 2020.09.03 23:25
평창 송정교 균열 발견 후 진입 막은 50대 박모씨

평창 송정교 균열 발견 후 진입 막은 50대 박모씨

 
 제9호 태풍 ‘마이삭’이 강타한 3일 강원 평창에서 다리가 무너지기 불과 30초 전 한 남성이 수신호로 차량 진입을 막아 인명피해를 막았다.

50대 박모씨, 평창 송정교 균열 발견 후 진입 막아
다리 절반 건너온 차량…붕괴 직전 가까스로 탈출
'수신호' 발빠른 주민 기지…대형 인명 피해 막아

 
 평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진부면 하진부리 시가지와 송정리를 잇는 송정교(길이 150m·폭 8m)가 급격히 불어난 강물에 유실됐다. 군 관계자는 사고 이후 주변 폐쇄회로TV(CCTV)에서 붕괴 직전에 놓인 송정교 입구에서 한 지역 주민이 차량 진입을 막는 장면을 발견했다.
 
 영상에 담긴 주민은 오전 7시28분 25초쯤 다리 건너편에서 승용차가 진입하자 황급히 뛰쳐나갔다. 손사래 치듯 손을 좌우로 흔들고, 차량을 향해 뒤로 물러나라고 경고했다. 다리를 절반가량 지난 승용차는 주민이 보낸 신호를 확인한 뒤 황급히 비상등을 켜고 후진했다. 이 주민은 승용차가 후진하는 중에도 계속해서 뒤로 가라고 손짓했고, 다리에 진입하려는 또 다른 차량에도 손을 가로저으며 진입을 말렸다.
3일 강원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송정교가 제9호 태풍 '마이삭'에 불어난 강물로 일부 유실돼 있다. [연합뉴스]

3일 강원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송정교가 제9호 태풍 '마이삭'에 불어난 강물로 일부 유실돼 있다. [연합뉴스]

 
 송정교는 이 남성이 다리로 뛰쳐나온 지 불과 30초가 지난 후인 오전 7시28분 55초쯤 일부가 주저앉으며 강물로 유실됐다. 사고를 막은 주민은 다리 근처에 사는 50대 박모씨로 알려졌다. 당시 박씨와 함께 차량 통제에 나섰던 홍준균(48) 송정4리 이장은 “오전 7시쯤 박씨에게 ‘큰일났다. 다리가 이상하다. 이 상태로 가면 위험할 것 같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박씨는 다리가 살짝 내려낮는 모습을 목격하고 이날 오전 7시부터 차량 통행을 막다가 홍 이장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박씨는 다리가 유실된 이후로도 소방대원과 경찰관 등과 함께 오전 9시까지 다리를 떠나지 않고 차량 통제를 도왔다. 홍 이장은 “출근 시간대인 데다가 다리 인근에 주거지가 밀집해 있어 박씨가 다리 균열을 발견하지 못했더라면 큰 사고가 날뻔했다”고 말했다. 평창군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진부면에는 225㎜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최종권 기자, 평창=박진호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