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랑이 주요 부위 잡고 사진 찍은 여성…"무례하다" 비난 봇물

중앙일보 2020.09.03 22:46
 
호랑이의 고환을 잡고 사진을 찍어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은 태국 여성의 사진. 연합뉴스

호랑이의 고환을 잡고 사진을 찍어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은 태국 여성의 사진. 연합뉴스

 동물원에서 호랑이 고환을 움켜쥔 채 사진을 찍은 태국 여성이 뭇매를 맞고 있다. 
 
3일 미국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태국 방콕에 거주하는 와라스차야 아카라차이야파스는 최근 치앙마이의 한 동물원에서 호랑이와 함께 찍은 사진들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하지만 이들 사진 중 일부는 네티즌들로부터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아카라차이야파스가 누워 있는 호랑이의 고환을 한 손으로 부여잡은 모습이 담겼기 때문이었다. 
 
한 네티즌은 "호랑이가 자신의 주요 부위를 만지도록 허락하지 않았다"며 "당신에겐 그럴 권리가 없다"고 지적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건 위험한 행위"라며 "호랑이가 공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아카라차이야파스는 본인이 동물 애호가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된 사진들도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누워 있는 호랑이와 함께 사진을 찍은 태국 여성. 이 여성은 호랑이의 주요 부위를 잡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려 뭇매를 맞았다. 연합뉴스

누워 있는 호랑이와 함께 사진을 찍은 태국 여성. 이 여성은 호랑이의 주요 부위를 잡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려 뭇매를 맞았다. 연합뉴스

해당 동물원 측은 아카라차이야파스의 행위가 자체 규정에 어긋난다는 성명을 냈다. 
 
동물원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호랑이 고환을 만지지 못하게 돼 있지만 전문가들이 동행하는 한 호랑이의 다른 모든 부위는 만질 수 있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태국 동물원은 관광객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동물을 마취시킨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