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15 집회 참석한 보수단체들 "정은경 '살인죄'로 고발하겠다"

중앙일보 2020.09.03 21:52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8·15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던 보수성향의 시민단체들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을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정 본부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지 못했다며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등의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자유민주국민운동·정치방역고발연대·공권력감시국민연합·공권력피해시민모임은 4일 정 본부장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정 본부장에게 ▶직권남용죄 ▶강요죄 ▶직무유기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 ▶불법체포 감금 교사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교사죄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8·15 집회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 관계자는 “국민생명을 보호해야 할 질병관리본부장이 가까이는 8월17일 연휴를 만드는 정치 행위를 했고, 2월에는 중국에 문을 열어주며 정치적 판단에 끌려 다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와는 선을 그었다. “사랑제일교회와의 입장을 법적으로 대변하는 변호인단과 이번 고발을 함께하기는 어렵다고 봐서 8.15 비대위 활동을 하는 단체 중 이번 고발에 동의하는 4개 단체만 참여한다”는 설명이다.
 
이들은 4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정 본부장 고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