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치 수출 40% 껑충…“코로나 건강식품 관심”

중앙일보 2020.09.03 11:37
김치 수출이 1∼8월 40% 넘게 증가했다. 
 
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1∼8월 김치 수출액 9790만 달러(약 1161억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40.3% 늘었다. 특히 미국과 호주 수출액이 각각 69.1%, 76.4% 급증했다. 일본 수출도 29.3% 늘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건강ㆍ발효 식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비건 김치 등 새로운 수요층을 적극 공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서울 한 대형마트 포장김치 매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한 대형마트 포장김치 매대의 모습. 연합뉴스

 
가정용 간편식으로 인기가 높아진 라면 수출도 크게 증가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36.7% 증가한 4억500만 달러로 전체 농축산물 수출액의 8.4%에 해당한다. 미국(56.7%)ㆍ일본(48.9%)ㆍ중국(44.9%) 등에서 급증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1∼8월 누계 농식품 수출액(잠정)은 지난해 동기 대비 4.9% 증가한 48억4567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 중 가공식품은 39억8386만 달러로 6.2% 늘어난 반면, 신선농산물은 8억6181만 달러로 0.8% 역성장했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로 수출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인 비대면ㆍ온라인 마케팅으로 김치ㆍ라면ㆍ고추장ㆍ쌀가공식품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