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아산병원 입원환자 확진…암병동 등 7·8층 이동제한 조치

중앙일보 2020.09.02 22:52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뉴스1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뉴스1

 
서울아산병원 입원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50대 남성이다. 지난달 28일 입원 당시 시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이었지만, 항암 치료 도중 발열 등 증상을 보여 이날 오후 2시쯤 검사를 다시 받았다. 오후 6시쯤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됐다.
 
확진자와 같은 6인실 병실에 있던 환자들은 격리병동으로 이송돼 모니터링을 받고 있다. 해당 병실에는 확진자를 제외한 환자 3명이 입원 중이었다.
 
확진자가 나온 동관 7층 암 병동 환자들도 격리병동으로 옮겨졌다. 8층 환자들도 의료진이 오간 상황을 고려해 이동 제한 조치를 내렸다고 한다.
 
서울아산병원은 7·8층 병동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 등 200여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만 확진자가 입원 중 마스크를 착용해 병원 내 추가 감염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