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호사 격려 文 메시지에… 野 "국민 상대로 좌표 찍었다"

중앙일보 2020.09.02 20:12
야권은 2일 “파업 의사들 짐까지 떠맡은 간호사 헌신에 감사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SNS 메시지를 “이간질”, “편가르기”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헌신한 ‘의료진’ 그 짧은 세 음절마저 ‘의사와 간호사’ 분열의 언어로 가르는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국민을 상대로 좌표를 찍었다. 의사를 향한 대리전을 간호사들에게 명하신 것이냐”고 되물었다.
 
하태경 의원도 SNS를 통해 “코로나 시기에 통합 대신 의사-간호사 이간질 택한 문 대통령, 3류 대통령 되고 싶은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대통령의 국민 이간질 해도 해도 너무하다”며 “의사들이 문 정부 의료정책 반대한다고 의사와 간호사 내전을 부추기고 있다. 문 대통령께선 의사와 간호사의 패싸움하는 걸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사와 간호사는 원팀이다. 병원은 간호사들만 있으면 문을 닫아야 된다. 또 간호사 없이 의사들만 있는 병원도 존재할 수 없다. 그런데 코로나 비상시기에 대통령이 의사와 간호사 사이를 이간질하고 싸움 붙이는 글을 게시했다”며 “아무리 의사파업 중이라 해도 대통령이라면 절대 해선 안 될 행동이다. 문 대통령의 게시글을 본 국민 상당수가 두 눈을 의심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통령님, 제발 지지자들만 보지 마시고 국민 전체를 보라. 지지자들만 보고 국민갈등 조장하는 삼류 대통령 되지 마시고 국민 통합시켜서 코로나에서 나라 구하는 일류 대통령 되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수많은 편 가르기로 나라가 산산조각이 나버린 지금, 이젠 코로나 영웅들까지 은근슬쩍 이간질하려는 태도를 국민은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의 지상 과제는 국민 대통합임을 부디 깨달아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의사들이 집단 진료거부 중인 상황에서 간호사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메시지를 SNS에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며 특히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느라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 얼마나 어려우신가”라고 적었다.
 
아울러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 마음을 울렸다”며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간호 인력 확충, 근무환경 개선, 처우 개선 등 간호사분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는 일을 찾아 나서겠다”며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는 공공병원 간호인력 증원 등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신속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메시지 중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현장’,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 등의 표현이 의사와 간호사를 편가르기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