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의료진 현장 복귀해야 “文대통령도 한 발 물러섰다”

중앙일보 2020.09.02 12:32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의료계 집단 파업 사태 장기화와 관련 “그동안의 파업으로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과 공공의대 설립의 위선은 충분히 알려졌다”며 현장 복귀를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의료진 여러분의 뜻을 성원하고 있다. 하지만 파업이 더 장기화되고 확대돼 생명을 잃는 국민이 발생하면 여론은 곧바로 뒤바뀔 것”이라며 이같이 호소했다.
 
이어 하 의원은 “파업은 잠시 보류하고 의료 현장으로 돌아와달라”며 “의대 증원 문제는 국회가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원장도 여야 합의없이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국회, 의료계와 충분히 협의를 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지금은 확전할 때가 아니라 휴전할 때”라고 재차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의료인) 덕분에 국민들은 코로나 위기에도 일상의 삶을 유지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아직 가야 할 길이 멀고 환자와 국민들에게 그 어느 때보다 의료진 여러분의 손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지금은 잠시 멈춰야 할 때”라며 “파업을 멈추고 환자들 곁을 지켜주시길 간절히 호소한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