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코로나 와중에 열병식? 美38노스 "미림비행장서 움직임"

중앙일보 2020.09.02 11:53
북한이 다음 달 10일 당 창건 기념일을 앞두고 평양시 외곽의 미림 비행장에서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인터넷 매체인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전했다.
 

31일 촬영한 인공위성 사진 분석 결과 공개
10월 10일 당창건 기념일 열병식 준비인 듯

북한이 다음 달 10일 75주년 당 창건 기념일을 앞두고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열병식 준비를 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인터넷 매체인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다음 달 10일 75주년 당 창건 기념일을 앞두고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열병식 준비를 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인터넷 매체인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이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분석한 결과를 근거로 들었다. 38노스에 따르면 북한이 열병식을 진행하는 김일성 광장을 본뜬 시설물들을 미림비행장에 설치하고, 이 일대에 수천 명의 병력과 수백 대의 이동 장비를 주차장에 대기시켰다. 38노스는 북한이 어떤 장비들을 동원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평양시 동쪽에 위치한 미림비행장은 북한이 각종 기념일을 앞두고 병력과 장비를 집합시켜 열병식을 준비해 왔던 곳이다.
 
38노스는 “예년과 비교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 조치 탓에 열병식 리허설이 다소 늦게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 북한은 2015년 10월 10일 당 창건 70주년을 앞두고 5월쯤부터 준비 상황이 포착됐다. 북한이 열병식 규모를 줄였기 때문인지, 다른 이유가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북한이 이전에 열병식 병력의 숙식을 위해 임시 텐트를 세웠던 부지에서는 몇 달째 건설공사가 진행 중이다. 또 이동식 발사대(TEL), 전차 등 대형 장비를 넣어두는 임시 보관소가 설치됐던 부지에는 대략 100개의 차고 건물이 들어섰다.
 
이는 열병식에 어떤 장비를 동원하는지 등 준비 상황을 위성사진에 찍히지 않으려는 의도일 수 있다. 이 때문에 얼마나 많은 장비가 열병식에 동원될지 예측하는 게 어려워졌다고 38노스는 덧붙였다.
 
그동안 북한은 5주년, 또는 10주년 등 소위 꺾어지는 해인 ‘정주년’을 기해 대규모 행사를 해 왔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