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의료원, 공공주택 부지서 제외해야”…강남구, ‘정부 주택공급’ 반발

중앙일보 2020.09.02 11:48

정순균 강남구청장 “TF 꾸려 논의하자” 

정순균 강남구청장. [사진 강남구]

정순균 강남구청장. [사진 강남구]

서울 마포구·노원구·용산구 등에 이어 강남구가 정부의 수도권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에 반발하고 나섰다. 
 

1일 국토부·서울시 등에 공식 요구

 강남구는 지난 1일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포함된 삼성동 일대 서울의료원 부지 개발을 통한 3000호 공공주택 공급계획을 철회해줄 것을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요구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달 4일 강남구 삼성동 서울의료원 부지를 준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개발하는 종상향 방식을 통해 공공주택 3000호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앞서 서울시가 수립한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에서는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동주택 건립을 불허했다”며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종합발전계획에서 제시한 마이스(MICE) 산업 경쟁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서도 원안대로 개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의료원 부지. [자료 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 [자료 강남구]

 
 강남구는 주택 공급 확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 태스크포스(TF) 구성을 국토부와 서울시에 제안하기도 했다. 정 구청장은 “TF 논의를 통해 기존 재개발과 재건축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등을 활성화해 서울의료원 부지에 계획된 공공주택 3000호 등 부족한 주택 공급을 확보하는 대안 마련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강남구민들은 이번 주택공급안에 대해 주민 반대 탄원에 나섰다. 강남구민들은 2018년 서울시가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800호를 공급한다고 발표했을 때 원안대로 시행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의 반대청원서 1만550건을 제출한 바 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