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대女 코로나 완치 후기 "퇴원후 고통 시작, 직장 관뒀다"

중앙일보 2020.09.02 08:30
 ‘20대 여성 코로나 완치 후기(후유증 有)’라는 제목의 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이 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라고 밝힌 20대 여성이 지난달 3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후 맘카페 등을 통해 공유되고 있다.  
 
작성자는 “별다른 약물 치료 없이 자연치유로 37일 만에 2차례의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며 “생리가 10일이나 지속되고 설사, 후ㆍ미각 상실 등의 증세가 있었으나 이 정도는 회복이 빨랐다는 담당의의 소견에 따라 퇴원했다”고 했다. 하지만 퇴원한 후 일상생활을 시작하면서 후유증과 함께 찾아온 고통에 다니던 직장까지 관두고 집에서 요양하고 있다고 전했다.
[nate 판 캡쳐]

[nate 판 캡쳐]

 
그는 “조금이라도 무리하면 숨이 제대로 쉬어지지 않고 갑갑해진다”며 “코부터 머리까지 울리는 것처럼 두통이 찾아온다”고 설명했다. “병원에서부터 있던 후각 이상 증상은 계속되어 음식 맛은 둘째 치고 이 음식이 상했는지 판단도 어려워 더운 날 빠르게 쉰 음식을 먹고 배탈도 한두 차례 났다”고도 했다. 또 “두세 시간이 안 되는 짧은 외출에도 이런 후유증이 올라오기에 일은 도저히 다닐 수가 없어 직장을 그만두게 되었다”며 “젊은 나이에 이렇게 방 안에만 누워있는 게 너무나 억울하고 몸뿐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힘이 든다”고 하소연했다.
 
작성자는 전염 경로와 관련해 동료들과의 식사 시간에 노출된 것이라고 확신했다. 평소 코로나에 대한 공포심에 버스 손잡이도 가게 문 손잡이도 잡지 않고 어쩔 수 없이 만졌다면 바로 소독하고 사무실에서도 늘 마스크를 착용했는데 식사시간 마스크를 쓰지 못한 게 빈틈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코로나는 생판 모르는 남한테 걸리는 경우보다 가까이 지내는 지인 가족 동료로부터 걸리는 경우가 훨씬 많다”며 “‘우리끼리만 놀면 안 위험해. 내 친구, 가족은 안 걸렸을 거야’라는 안일한 마음. 그 틈을 코로나는 파고든다는 걸 항상 생각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