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기업 55개 중 30개, 총수 자녀 지분 늘렸다…승계 '착착'

중앙일보 2020.09.02 06:14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대기업 빌딩들 모습. 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대기업 빌딩들 모습. 연합뉴스

최근 5년 동안 대기업 2곳 중 한 곳에서 총수 자녀 세대의 지분율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경영권 승계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 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대기업집단의 핵심 계열사 지분 변화를 조사한 결과 총수의 자녀세대가 5년 전보다 지분을 늘린 곳은 33개로, 전체의 55%에 달했다.
 
이 기간 자녀 세대의 주식자산 비중이 가장 많이 늘어난 대기업은 대림그룹이다. 2014년에는 대림코퍼레이션의 총수 일가 주식자산(7780억원) 중 65%를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이 갖고, 나머지 35%를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등이 보유했는데 현재는 이해욱 회장의 대림코퍼레이션 지분이 52.3%로 늘었다. 65%포인트 늘어난 셈이다. 2015년 이해욱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대림I&S와 대림코퍼레이션이 합병하면서 이해욱 회장의 지분이 늘어났다.
 
한진(한진칼)은 자녀 세대의 지분이 46.2%포인트 늘었고, OCI의 경우에도 41.2%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호반건설(32.5%포인트), 한국테크놀로지그룹(31.9%포인트), LG(29.9%포인트) 등 대기업에서 자녀 세대의 지분 비중이 상승했다.
총수일가의 부모세대와 자녀세대의 자산총액 중 자녀세대가 차지하는 비율. 조사대상은 오너가 있는 대기업집단 55개 그룹(단위 십억원). [자료 CEO스코어]

총수일가의 부모세대와 자녀세대의 자산총액 중 자녀세대가 차지하는 비율. 조사대상은 오너가 있는 대기업집단 55개 그룹(단위 십억원). [자료 CEO스코어]

 
또 LG와 한진, 대림, 호반건설 등 4곳은 최근 5년 사이 자녀 세대의 주식 규모가 부모 세대를 뛰어넘었다. LG와 한진은 구본무, 조양호 회장의 사망으로 자녀에게 승계가 이뤄진 경우고, 대림과 호반건설은 자녀 세대가 지주사 등 핵심 계열사의 지분 확보를 통해 주식 비중을 높인 사례다.
 
호반건설은 2018년 ㈜호반건설이 ㈜호반을 흡수합병하면서 자녀 세대인 김대헌 부사장이 ㈜호반의 주식을 ㈜호반건설 주식으로 교환받아 지분율 54.7%의 단일 최대 주주로 올랐다.
 
미래에셋과 카카오, 한국투자금융, 네이버, 셀트리온, 넷마블 등 14개 그룹은 부모 세대의 주식자산 비중이 100%를 차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