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 육성군 선수 코로나19 추가 확진…"2군 전원 격리중"

중앙일보 2020.09.01 22:03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충남 서산시 한화 이글스 퓨처스 전용 구장 및 숙소. [연합뉴스]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충남 서산시 한화 이글스 퓨처스 전용 구장 및 숙소.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 더 나왔다. 이번에도 육성군 선수다.  
 
KBO는 1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육성군 선수 가운데 한 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한화 구단이 알려왔다. 해당 선수는 검사 이후 숙소에서 격리 상태로 대기했고, 구단이 상세 접촉자 및 감염 경로 등을 자체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9시까지 한화 퓨처스 선수단에서 코로나19 검진을 받은 인원은 선수와 구단 관계자를 포함해 총 97명이다. 그 가운데 선수 두 명이 확진자로 분류됐고, 4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0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KBO는 "한화 2군 선수단 전원은 숙소에서 개별적으로 격리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에 대한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