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의협 면담서 "원점 논의 가능" 시사…파업 돌파구 되나

중앙일보 2020.09.01 21:08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신임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신임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의 면담에서 “완전하게 제로(원점)의 상태에서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 의장은 1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최 회장과 비공개 회동을 한 후 취재진에게 “나름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부분이 있었다”며 이처럼 밝혔다. 한 의장은 “회장은 이 상황을 책임지고 정리하겠노라 말씀하셨고, 젊은 의사들이 다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 의장은 “입법적 과정에 놓인 문제가 있으니 열린 마음으로 얘기하자고 했다”면서 “국회 내 특위 또는 협의체를 꾸려 의료 불균형 문제 해소 등에 대해 얼마든지 논의가 가능하다고 얘기했고, 최 회장도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도 “공공의대와 의대 정원 확대 문제는 정부와 풀어나갈 문제가 아니라 국회에 문제의 중심축이 있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국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의장은 “국회 내 논의기구를 만들어 빨리 논의하자는 데는 이견이 없었다. 공감대가 형성된 부분에 대해 최 회장이 돌아가 여러 단체에게 얘기를 하는 시간을 갖고 생각해보겠다고 했다”며 “다만 (의견 제안을) 빨리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제가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문제 층위가 다 다르고 복잡하다. 첩약급여 시범사업은 완전 폐기를 주장하는 사업이라 원점재검토 대상은 아니다”며 “오늘 합의나 의견 일치에 이른 부분은 전혀 없다. 다만 의견을 충분히 나눴다”고 했다.
 
면담에 배석한 신현영 의원은 “여당과 의료계가 문제 해결 의지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의미가 있다. 이번 주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최 회장이 의료계의 여러 상황에 대해 현명하게 해결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