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마이삭 오늘 제주 영향..."경남엔 사람 서있기 힘든 강풍"

중앙일보 2020.09.01 18:24
1일 오후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간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뉴스1

1일 오후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간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뉴스1

 
제 9호 태풍 마이삭은 3일 경남 해안을 관통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됐다. 우리나라 전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데다, 서쪽과 동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영향으로 곳곳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려 예상 밖의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서쪽 건조공기 만나 약화…그래도 강도 '강' 태풍
전국에 강풍, 경남은 지붕·신호등 파손 주의
수도권·영동·동해안 등 ‘깜짝 폭우’ 대비해야

 
태풍 마이삭은 1일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 935㍱, 최대풍속 초속 49m(시속 176㎞)에 달하는 매우 강한 태풍이다.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220㎞ 해상에서 북북동진 중이다. 1일 밤 제주를 시작으로 2일 밤까지 제주와 남해상에 영향을 미치고, 3일 새벽 경남 해안가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서쪽 건조공기에 깎인 태풍 구름

제 9호 태풍 마이삭은 북서쪽에서 강하게 발달한 차고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받아 예상보다 근소하게 최고강도가 약해졌다. 위성사진에서 북서쪽 구름대가 살짝 밀린 모습을 보인다. 자료 기상청

제 9호 태풍 마이삭은 북서쪽에서 강하게 발달한 차고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받아 예상보다 근소하게 최고강도가 약해졌다. 위성사진에서 북서쪽 구름대가 살짝 밀린 모습을 보인다. 자료 기상청

 
최저 930㍱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됐던 태풍 마이삭은 예상과 달리 서쪽 건조공기와 맞닥뜨리면서 최고강도가 다소 약해졌다.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1일 오후 “태풍 서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예상보다 강하게 내려오면서 태풍의 북서쪽 면이 벌써 밀리는 모습을 보인다”며 “현재 중심기압 935㍱가 태풍의 최고 강도가 될 것으로 보이고, 서서히 약화되며 우리나라에 상륙할 때는 960㍱ 정도의 강도 ‘강’ 태풍일 것”이라고 밝혔다.
 
우 분석관은 "상륙 시 중심기압 960㍱은 최대풍속 초속 40m가 넘는 강풍을 동반하고 태풍의 크기가 커 전국이 강풍 영향에 들 것"이라며 "우측반원에 위치한 경남 지역에선 사람이 서있기 힘들고, 노후 건물이 붕괴되거나 약한 지붕, 신호등이 파손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일부 해외 기상청에서 한국 기상청 예측보다 살짝 서쪽으로 치우친 '한반도 관통' 경로를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우 분석관은 "태풍이 강하면 자체 동력으로 북진을 더 길게 하면서 상륙 지점이 서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 태풍의 세력이 하향세를 탔기에 경로가 서쪽으로 치우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현재로서는 이동경로가 변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설명이다. 
  

3일 새벽 거제~부산 사이 상륙

1일 오후 3시 기준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예상 경로. 자료 기상청

1일 오후 3시 기준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예상 경로. 자료 기상청

태풍은 1일 밤부터 제주에 영향을 끼치기 시작해 2일 밤 제주도에 최근접하고, 3일 오전 3시쯤 경남 거제와 부산 사이로 상륙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이후 빠르게 육상을 지나가 3일 오전 6~9시쯤 동해상으로 빠져나간다. 다만 우리나라를 빠져나간 뒤 동해상의 경로가 살짝 서쪽으로 밀려, 북한 지역에 다시 상륙해 중국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우 분석관은 “태풍의 크기가 커 우리나라 전국이 강풍반원에 들고, 태풍의 동해상 경로가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태풍 서쪽면의 영향을 받는 지역에 강풍예비특보가 추가됐다"며 "충남 일부지역과 서울을 포함한 경기 북서쪽이 영향권에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분석관은 "이번 태풍과 가장 유사한 경로로 언급되는 2003년 태풍 매미는 경남 상륙 당시 중심기압 950㍱로 강했을 뿐 아니라 남해상 수온이 30도가 넘었기 때문에 태풍이 많은 수증기를 머금어 피해가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비해 마이삭은 상륙 당시 중심기압 960㍱로 매미보다 강도 자체는 조금 약하고, 제주 남쪽부터 수온이 29도로 떨어진다"고 밝혔다. 
 
해외 기상청의 예측대로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할 경우 2002년 루사와 가장 유사한 경로를 지난다. 우 분석관은 "루사는 상륙 당시 중심기압 965㍱로 매미보다 약했지만 내륙을 휩쓸면서 매미보다 피해가 더 컸다"며 "마이삭의 강도보다는 상륙 지점에 따라 피해 정도가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강원영동, 동해안에 ‘깜짝 폭우’ 가능성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비, 바람 영향을 표시한 지도. 태풍이 상륙하는 경남 해안가를 중심으로 피해가 크지만, 이후 태풍이 동해상에서 서쪽으로 약간 치우치면서 수도권과 충남 일부에는 더 강한 비바람이 내릴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에도 태풍이 끌고들어온 수증기의 영향으로 추가로 비가 더 많이 내릴 가능성이 크다. 자료 기상청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비, 바람 영향을 표시한 지도. 태풍이 상륙하는 경남 해안가를 중심으로 피해가 크지만, 이후 태풍이 동해상에서 서쪽으로 약간 치우치면서 수도권과 충남 일부에는 더 강한 비바람이 내릴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에도 태풍이 끌고들어온 수증기의 영향으로 추가로 비가 더 많이 내릴 가능성이 크다. 자료 기상청

 
이번 태풍은 경남 해안가를 지나지만 상륙 당시 강풍반경이 330㎞로 전국에 강한 바람과 비를 몰고온다. 여기에 서쪽의 건조공기와 태풍이 만나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예상치 못한 비구름을 만들어 피해가 커질 수 있다. 
 
우 분석관은 “3일 오전 태풍이 북상하는 동안, 서쪽의 건조공기와 태풍이 충돌하는 수도권 인근을 중심으로 주변보다 강한 비구름대가 만들어진다”며 “건조공기가 태풍의 따뜻한 공기 밑으로 파고들면 대기가 더 불안정해져 강한 돌풍과 폭우를 내릴 수도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동해안 지역도 비구름이 추가로 더 생긴다. 우 분석관은 “3일 오전까지 강원영동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태풍이 동해상에서 불어내는 동풍이 산맥에 부딪히면서 비구름을 추가로 만들 것”이라며 “다른 지역에 비해 비가 더 많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1일 오후 3시 기준 19호 열대저압부. 태풍으로 발달할 경우 . 자료 기상청

1일 오후 3시 기준 19호 열대저압부. 태풍으로 발달할 경우 .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1일 오후 10시 이후로 6시간 간격으로 태풍 현황을, 3시간 간격으로 세부정보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괌 북쪽 950 해상에서 발달중인 제 19호 열대저압부는 24시간 이내에 제 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최대풍속 17m/s 이상이면 '태풍'으로 분류하는데, 현재 19호 열대저압부의 최대풍속은 15m/s다. 하이선은 '바다의 신(海神)'이란 뜻으로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