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남북관계 발전 지지” 언급하자 日 대사 “대북 제재 유지해야”

중앙일보 2020.09.01 18:08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주한 일본 대사가 1일 북한 문제와 관련해 ‘각’을 세웠다.
 

이인영,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 면담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뉴스1]

이 장관은 지난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18일)와 싱하이밍(邢海明ㆍ19일) 주한 중국 대사에 이어 이날 주한 일본 대사와 면담을 이어갔다. 통일부 장관이 취임 이후 상견례 차원이었다. 
 
이날 면담은 덕담으로 시작됐다. 남북대화 복원, 대북 인도적 지원, 남북간 합의사항 이행 등 취임 전부터 강조해온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이 장관의 설명에 도미타 대사는 “감사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분위기는 “급속한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 (일본 내에)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는 것도 전해 들었다. 그러나 대다수 일본인들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확실하게 지지해 주신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이 장관이 언급한 후 달라졌다.
 
다소 표정이 굳어진 도미타 대사는 “북한에 대한 정책의 우선순위에 있어서는 (한·일간) 입장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알고 있다”며 “남북간 협력 추진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긍정적으로 연결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러한) 비전 실현을 위해선 북한을 둘러싼 여러 현안이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핵화 문제는 북ㆍ미간 합의가 신속히 이행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하며 그 과정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계속 이행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남북간 할 일은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이 장관의 면전에서 원론적이지만 도미타 대사가 유엔 제재 이행을 강조한 것이다.
 
이날 통일부가 언론에 공개한 모두 발언 시간은 18분을 훌쩍 넘겼다. 이견은 이견대로 노출하겠다는 정치인 이인영 장관의 의도가 반영된 게 아니냐는 후문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