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시, 상상플랫폼 사적공간 운영사업자에 ㈜무영씨엠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

중앙일보 2020.09.01 17:23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상상플랫폼 사적공간 운영사업자로 ㈜무영씨엠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상반기, 내항8부두에 위치한 곡물창고를 리모델링해 활용하는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에 대해 112명의 시민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 운영을 통해 공적공간(30%)과 사적공간(70%)을 나누어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활용방안을 마련하였다.
 
이어 지난 7월 17일부터 8월 27일까지 60일간 사적공간을 대상으로 한 운영사업자를 공모했고, 그 결과 ㈜무영씨엠건축사사무소 컨소시움과 한광전기공업(주) 2개 업체가 제안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시는 8월 31일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개최하여 ㈜무영씨엠건축사사무소 컨소시움을 최종 선정했고 앞으로 협상, 계약, 건축설계 및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1년까지 공사를 마치고 운영할 예정이다. 이미 공사에 착수한 공적공간은 연 내 마무리, 2021년 상반기 중 우선 시민 개방이 목표다.
 
이번 당선 업체는 상시 고용 200명 이상, 건설원자재 90% 이상을 인천지역에서 채용하고 조달할 계획이며, 미술관·공연장·체험시설 등 대규모 복합문화공간 도입과 운영을 통해 지역 경제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종선 시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상상플랫폼이 인천내항 재생사업의 마중물사업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운영사업자와 긴밀히 협력하여 우리시가 직접 시행하는 공적공간과 시너지효과를 내고 주변지역과 연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