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2차 재난지원금 전국민에게"…이낙연 "추석 전 지급 검토"

중앙일보 2020.09.01 17:24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대표실을 찾아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대표실을 찾아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민주당 이낙연 신임 대표를 만나 추석 전 모든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해 달라고 요청했다.
 
심 대표는 1일 취임 인사를 위해 예방한 이 대표에게 "재난지원금 관련해 더이상 논쟁할 시간은 없는 것 같다. 거리두기 강화로 일자리도 빼앗긴 사람들에게 최소한의 숨통을 틔워달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으로 사실상 폐업 상태인 자영업자들이 많다"며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자영업자들에도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그 부분에 대해 당정 협의가 진행됐다. 이번 주 안에 큰 가닥을 잡을 것"이라며 "시급하다는 것 잘 알고 있다.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추석 전에 지급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지급 범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심 대표는 또 고용보험 적용 대상을 모든 취업자로 확대하는 '전 국민고용보험제도'와 재해에 대한 기업과 정부의 책임을 강화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고용보험제도 적용 확대에 대해 "속히 제도화해야 한다. 실제 시행에서는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한이 있더라도 제도의 틀은 빨리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차별금지법 처리에 동참해달라"는 심 대표의 요구에 대해서는 "교계 일부의 우려를 고려해가며 상임위원회에서 논의되면 좋겠다"고 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