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철없다' 홍남기 "제가 어떻게 도지사에게..." 진땀 해명

중앙일보 2020.09.01 16:4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오종택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오종택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전날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여당 의원의 지적에 "제가 어떻게 도지사에 대해 '철이 있다, 없다'고 하겠나"라며 해명을 내놨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날 이 지사에 대해 '철이 없다'고 한 야당 의원 발언에 동의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재난지원금을 30만원씩 100번 지급해도 선진국 평균 국가부채 비율보다 낮다는 이 지사의 발언은 아주 철없는 이야기"라는 임이자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책임없는 발언"이라고 답했다.
 
해당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홍 부총리는 "도지사께서 말씀하신 50번, 100번이 정말로 50번, 100번이 아니라는 취지란 걸 잘 알겠다"며 "어제 예결위 과정에서 나온 이야기는 '철이 있다, 없다'에 대해 답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도지사께서 전 국민에게 여러 번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도록 얘기하는 게 책임 있는 발언이 아니시라는 것을 강조해서 말씀드린 것"이라며 "일반 국민께서 많은 오해 소지가 있겠다 (싶어서) 강조해 말씀드린 것이지, 지금 의원님이 지적하신 취지는 전혀 아녔다"고 거듭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