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감사했어요, 덕분에 제가..." 안철수와의 6년전 인연

중앙일보 2020.09.01 16:22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오른쪽)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당 대표회의실을 찾아 안철수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오른쪽)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당 대표회의실을 찾아 안철수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고 "늘 열린 마음으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일 국회에서 안 대표를 만나 "예전에 제가 대표님으로 모셨던 적이 있는데 이렇게 뵙게 됐다. 신고 드린다"며 "부족한 사람이 엄청난 책무를 안게 됐다. 잘 지도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의 전남지사 후보 공천을 받았다. 당시 안 대표는 김한길 전 대표와 함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 대표를 지냈다.
 
이 대표는 "2014년 공천이 위태로울 수도 있어서 안 대표께 부탁드렸는데, 안 대표가 (공천 요청을) 받아주셔서 제가 지사가 됐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늘 생활을 중요시하는 안 대표의 정치는 지금이야말로 그런 관점과 관심이 필요한 때라 생각한다"며 "안 대표께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철학을 밝혀주시고 조언해주시길 바란다. 열린 마음으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 대표는 합리적인 분이다. 통합·협치에 대해 누구보다 (제가) 믿는 분이어서 정말 기대가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코로나 시대, 경제 위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 가지를 동시에 준비해야 하는 시기인데 정말 중요한 것이 국민 통합"이라며 ""우리가 힘을 모으면 극복하지 못할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국민 통합 관점에서 이 대표가 민주당을 잘 이끌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