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은혜, "학생에 불이익 없는 대입 전형 변경안 이번 주 발표"

중앙일보 2020.09.01 16:18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일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상황을 최대한 반영해 학생에게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대학 전형 변경을 이번 주 안으로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열린 국회 예결위에서다. 
1일 국회 예결위의장에서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국회 예결위의장에서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이 “수능 최저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고 하자 유 부총리는 “교육부가 변경 권한은 없지만, 대교협에 요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의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상황이 되면 수능을 치를 수 있느냐”는 질문엔 “가정을 전제로 말하긴 어렵다. 12월 3일 수능을 치르는 것을 목표로 전 국민이 방역에 차질이 없도록 협조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염 상황 확산에 대비해 학생 수를 더 줄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고사장을 더 확보하고 감독관도 몇 배는 더 배치해야 해서 관련 준비도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