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뭐가 달라졌나···정의연, 국세청 요구에 기부금 내역 재공시

중앙일보 2020.09.01 16:08
연합뉴스

연합뉴스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을 받는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국세청의 수정 요구에 따라 국세청 홈페이지에 회계 내역을 재공시했다.
 
1일 국세청 홈페이지 공익법인공시에 따르면 정의연은 지난달 30~31일 ‘공익법인 결산서류 등 공시 목록’ 중 2016년을 제외한 2017년~2019년 사업 내역 공시를 다시 수정해 올렸다. 또 지난달 29~31일 사이에 ‘법정·지정기부금단체 공개 목록’ 2016∼2019년 사업 내역을 모두 재공시했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5월 12일 정의연이 공시한 결산내역 중 2018년 기부금품 모집 및 지출명세서에서 기부금 수익 약 22억7300만원을 2019년으로 이월한다고 기록했으나 2019년 같은 항목의 이월 수익금이 ‘0원’이라는 점, 2018년 기부금 약 3340만원을 맥줏집 ‘옥토버훼스트’ 운영사인 디오브루잉주식회사에서만 사용했다고 기록한 점, 피해자 지원사업 수혜자 수를 99명 혹은 999명으로 기재했다는 점 등에 대해 회계 오류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정의연은 2018년 기부금 수익을 약 4억6177만원으로 재공시하고, 2019년 기부금 수익란의 이월금액도 0원에서 4억6177만원으로 변경했다. 또 2018년 기부금 지출 명세서에서 ‘디오브루잉주식회사 외’에 1600여만원을 사용했다고 밝혔으며 피해자 지원사업의 수혜자 수도 구체적으로 표기했다.
 
한편 정의연 전신이자 현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운영 법인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도 ‘공익법인 결산서류 등 공시 목록’ 중 2019년 사업 내역을 지난달 31일 재공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