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선들의 공개 반발에···김종인호 '의원 4연임 제한' 없던 일로

중앙일보 2020.09.01 16:00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화상으로 열린 유튜브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화상으로 열린 유튜브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정강·정책 개정안에 넣으려던 ‘국회의원 4연임 제한’이 3선 이상 중진의 거센 반발로 결국 삭제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날(31일)부터 이틀에 걸쳐 진행된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4연임 제한’ 문구에 대한 반대는 컸다. 특히 “4선 연임 제한은 세계 정당사에 유례가 없는 일”(김태흠 의원) “당의 소중한 자산을 훼손하고 대여 투쟁의 전투력 약화를 초래하는 것”(박대출 의원) 등 3선 중진들이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다. 한 통합당 의원은 “비공개 온라인 의총에서도 ‘말도 안 된다’며 연임 제한에 강하게 반대하는 이들이 속출했다”고 전했다.
 
내부 진통에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일 오전 8시 30분 열린 온라인 의총에서 “마음에 안 들더라도 동의해주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 비대위에서 마련한 당명, 정강·정책 등이 개인 성향에 잘 맞지 않는 부분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러나 당이 변화한다는 모습을 국민에게 제시하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여기서 균열이 생겨 ‘그러면 그렇지. 저 당이 그럴 수 있느냐’ 이런 소리를 들으면 절대 안 된다”고 했다.

 
그럼에도 반발이 이어지자 결국 통합당 비대위는 정강·정책 개정안에서 ‘4선 연임 제한’ 문구를 빼고 수정안을 상임전국위에 상정했다. 김선동 통합당 사무총장은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좀더 포괄적인 정치 개혁 문제를 검토하자는 측면에서 수정했다. 법률가 출신들로부터 4선 연임 제한은 위헌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또 “TV수신료 폐지는 '통합 강제징수 폐지'로 조정했고, 기초의회·광역의회 통폐합도 일단 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수정안은 이날 오후 열린 상임전국위에서는 별 진통 없이 통과됐다. 통합당은 오후 3시쯤 상임전국위원 46명을 대상으로 ARS 투표를 실시한 결과 수정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당명을 포함한 통합당 정강·정책 개정안은 2일 오전 10시에 열리는 전국위원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