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강욱 찾은 이낙연 “추동력 주는 동지”…합당 얘기는 없었다

중앙일보 2020.09.01 15:4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열린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최강욱 대표와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열린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최강욱 대표와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만나 “열린민주당 동지들이 변함없이 힘을 주시고 아이디어도 많이 내주시기 바란다”며 개혁 입법 협력에 뜻을 모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열린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최 대표를 취임 인사차 예방했다.  
 
이 대표는 “최 대표는 검찰을 비롯한 권력기관 개혁을 향한 뜨거운 의지를 가진 분이고 전문적 식견까지 갖춘 분이라 저희가 하려는 개혁입법 완수에도 큰 추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최 대표는 “열린민주당이 등대정당, 쇄빙선 역할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이) 정치개혁, 언론개혁, 검찰개혁에서 든든한 동지가 되어줄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패기가 있다면 민주당은 경륜과 경험, 능력이 있어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오늘 발걸음이 우리나라와 정부의 성공을 위해 더 큰 일을 할 수 있는, 더 큰 바다에서 만날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권 안팎에서 범여권 정당으로 분류되는 열린민주당과 민주당의 합당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이어서 이날 만남이 더 주목을 받았다. 비공개로 전환된 회담에서 두 대표가 합당에 대한 논의를 나눌 것이라는 분석도 흘러나왔지만 두 대표는 이날 합당에 대한 논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합당 논의는 전혀 없었다”며 “각종 개혁과제에 대한 열린민주당 입장을 전달했고 10분 만에 종료됐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