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형 거리두기 가동 "모든 종교시설 10일까지 집합금지"

중앙일보 2020.09.01 15:27
권영진 대구시장이 브리핑 하는 모습.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이 브리핑 하는 모습. 뉴스1

 
 대구시가 1일 오후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2~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겪은 대구시가 최근 지역 내 감염자가 다시 늘자 기존보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안을 마련해 내놓은 것이다. 대구는 광복절(8월 15일) 이후 지난 31일까지 9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일 오후 3시부터 10일 자정까지

 
 권영진 대구시장은 1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의 악몽을 겪은 대구는 철저한 방역 대책의 필요성을 잘 알고 있다. 이에 1일 오후 3시를 기해 오는 10일까지 열흘간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우선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8월 23일부터 오는 5일까지 시행하기로 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는 오는 10일까지로 연장되고, 기존보다 강화된 대책이 추가로 시행된다.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는 서울 등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의 엄격한 방역 대책이 담겼다. 우선 클럽·나이트 형태의 유흥주점, 헌팅포차, 감성주점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10일간 영업 자체를 아예 금지한 셈이다. 교회 등 종교단체 집합도 10일까진 전면 금지다. 대구에선 사랑의교회 교인 또는 접촉자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이 이뤄지고 있다. 
 
 식당이나 카페, 독서실, 제과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선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담은 행정명령이 시행된다.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들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 종사자나 사업주는 시설 이용자에게 마스크 착용을 고지해야 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와 관련해 "오는 10일까지는 일단 계도기간을 두고 11일부터는 즉시 단속한다"며 "영업정지 같은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는 게 대구시의 방침이다. 물론 이용자도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10월 13일 이후부터는 마스크 미착용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식당 등에선 음식을 먹을 때만 제외하고 식사 이전·이후에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권영진 시장은 "지역 경제에 피해가 있을 수 있어 서울 등 수도권과 같은 영업시간 규제는 이번 대책엔 일단 포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학원은 방역 위반 사례가 적발되면 곧바로 행정처분을 내리는 정도로, 요양병원이나 정신병원, 사회복지시설은 외부인 출입금지, 면회금지 수준 정도로 시행한다. 대구시는 '마스크 쓰GO 운동'을 이날부터 범시민 운동으로 진행키로 했다. 
 
 권 시장은 "오는 10일까지 우선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대책을 시행하고, 그래도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온다면 추가적인 집합금지, 대중교통 축소, 식당 영업시간 규제 등 더욱 고강도 대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