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좌관이 아들 휴가연장 요청? 추미애 “단골메뉴…사실무근"

중앙일보 2020.09.01 13:37
1일 국회 예결위의장에서 전체회의가 열린가운데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1일 국회 예결위의장에서 전체회의가 열린가운데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장관은 1일 의원 시절 자신의 보좌관이 추 장관 아들의 휴가 연장을 부대에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이 의혹에 대한 진위를 묻는 박형수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사실이 아니다”며 “2차 제보자가 팩트체크 안된 상태 발언을 가지고 기사화해서 계속해서 저를 단정지어서 말씀하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또 박 의원을 향해 “자꾸 언론을 끄집어와서 자꾸 (질의)하는 것도 수사의 특정 사건에 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며 “법사위나 예결위나 무슨 대정부질문이나 단골 메뉴였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앞서 신원식 통합당 의원실은 추 장관의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이 “추미애 의원 보좌관이라는 인물이 서씨 부대에 전화를 걸어 휴가 연장을 요청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박 의원은 “만약 당시 보좌관이 부대 관계자에게 이같이 전화했다면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면서 “만약 장관이 개인적인 일을 보좌관에게 시켰다면 역시 직권남용죄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추 장관은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직권남용죄가) 맞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보좌관이 뭐하러 사적인 지시를 받나. 그런 사실이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동부지검 측도 이날 해명 자료를 내 “현재까지 수사 결과 당시 추 의원 보좌관이 병가 연장을 요청했다는 사실에 대한 부대 관계자의 진술은 없었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