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약 열풍' 이후 미분양 주택 급감…5년 2개월 만에 최저

중앙일보 2020.09.01 12:02
청약 열기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 수가 5년 2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부산 동구 중앙대로변에 위치한 한 아파트 공사현장 벽면에 잔여세대 특별분양을 알리는 알림막이 내걸려 있다. [중앙포토]

부산 동구 중앙대로변에 위치한 한 아파트 공사현장 벽면에 잔여세대 특별분양을 알리는 알림막이 내걸려 있다. [중앙포토]

1일 국토교통부는 7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총 2만 8883채로 전달(2만 9262채)보다 1.3%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6만5529채)과 비교하면 53.8% 줄어든 수치로, 2015년 5월 이후 최저치다.  
 
수도권을 비롯해 주요 도시의 청약 열기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경기도 양주와 고양시에서 각기 181채, 325채 미분양이 발생하면서 3145채로 지난달보다 13.5% 늘었다.  
 
반면 지방은 2만 5738채로 지난달 2만 6490채보다 2.8%(757채) 줄었다.  
 
주택 규모별로는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이 전월(2167채) 대비 11.5% 줄어든 1918채고, 85㎡ 이하는 전월(2만7095채)대비 0.5% 줄어든 2만 6965채로 집계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