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여객기 좌석 빼고 화물 싣는다…국토부 승인받아

중앙일보 2020.09.01 11:54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줄어 생긴 유휴 여객기를 화물수송용으로 개조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객실 내부를 개조해 화물을 실은 비행기의 내부 모습.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객실 내부를 개조해 화물을 실은 비행기의 내부 모습.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대한항공의 유휴 여객기 화물수송 용도 수리개조 신청 건에 대해 적합성 확인 절차를 거쳐 승인했다고 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20일 여객기 B777-300ER 1대의 좌석을 뜯어내고 객실 바닥에 화물을 탑재할 수 있도록 개조작업 승인을 신청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개조작업 승인은 제작사인 보잉사의 기술검토를 거친 뒤 국토부 항공안전감독관이 적합성과 안전성을 면밀히 검사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객실 좌석 제거(비즈니스 42석, 이코노미 227석)와 기내 전기배선 제거, 객실 바닥 플래카드 장착 등이 진행된다. 이번 승인으로 개조되는 B777-300ER의 경우 기존 22t(하부 화물칸)에서 32.8t으로 화물 탑재량이 10.8t 늘어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등 국내 항공사들은 코로나19 사태로 후 여객 수요 감소로 인한 매출 감소를 화물 수송을 통해 막아내고 있다.
브리티시항공, 에어캐나다, 에미레이트항공 등에서도 이미 제작사 기술검토를 거쳐 여객기를 개조하여 화물을 수송 중에 있다.

 
국토부는 “국내 일부 저비용항공사(LCC)에서 여객기 객실 내 화물을 수송하는 계획도 안전운항기준 지침(가이드라인)에 근거하여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