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가 바꾼 풍경, 내년 '화상외교' 예산 167억원 투입

중앙일보 2020.09.01 11:25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올해 3월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올해 3월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외교부가 2021년도 예산안을 올해(2조 7439억원)보다 3.6% 늘어난 2조 8432억원으로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고 31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화상 외교 예산이 대폭 늘었다.
 

외교부 2021년 예산안 2조 8432억원
미·중 갈등에 G2 관련 지역예산 증액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에는 코로나19 관련 예산이 크게 늘었다. 전 세계 180여개 재외공관에 디지털 업무지원 및 회계 시스템 구축 예산으로 100억원을 편성했다. 또 해외 일반 대중을 상대로 한국의 K 방역을 포함한 정책 홍보에 쌍방향‧비대면 화상회의를 활용하는 디지털 공공외교 플랫폼 구축에 67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외교부는 올 상반기부터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전(全) 재외공관장 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한 것을 비롯해 주요 외교 활동을 화상회의로 대체해왔다. 다수 동시접속을 위한 서버 구축과 보안성 확보를 위한 특정 장비 구입 예산을 크게 늘렸다는 설명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올해 3월 17일 유럽 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갖고 유럽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및 국경 통제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올해 3월 17일 유럽 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갖고 유럽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및 국경 통제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의 내년도 예산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띄운 ‘한국형 그린 뉴딜’ 예산 73억원도 포함됐다. 재외공관의 그린·스마트 리모델링 비용으로 쓰겠다는 것인데, “해외 공관에 사용되는 에너지 비용을 회수하고 국내 친환경 에너지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이는 디지털 구축 사업 100억원과는 별도 비용이다.
 
G2 갈등이 확대됨에 따라 북미지역 전략적 특별협력관계 46→57억원, 동북아 교류협력강화 27→31억원으로 미·중 관련 예산도 늘렸다.
 
공적개발원조(ODA)는 올해 9180억원에서 450억원(4.9%) 늘린 9630억, 국제분담금은 6.2%(313억) 증액했다.
 
대신 전년도와 비교해 질병퇴치기금은 228억원, 국제교류기금은 28억원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