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영주차장도 하이패스시대…오늘부터 서울서 ‘지갑없는 주차장’

중앙일보 2020.09.01 11:15

서울시, 공영주자창 '자동결제' 서비스 

서울시가 공영주차장 이용료를 하이패스처럼 결제할 수 있는 ‘지갑없는 주차장’ 서비스를 시작했다. 출차 시 주차 관리인에게 이용료를 지불하거나 요금 단말기에 카드를 대기 위해 차단기 앞에서 정차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한 서비스다. 사전에 차량·결제 정보를 서울시 ‘바로녹색결제’ 홈페이지에 등록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남산 1·3호 터널, 장애인 등 할인도 '자동'

지난해 9월 부산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차량이 주차돼 있는 모습. 뉴시스.

지난해 9월 부산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차량이 주차돼 있는 모습. 뉴시스.

 서울시는 1일부터 서울시내 113개 공영주차장에서 지갑없는 주차장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부터 공영주차장 8개소에서 해당 서비스를 시범 운영해왔다. 지갑없는 주차장은 기존 입·출차 시 차량번호를 자동으로 인식하던 것에서 나아가 결제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노상주차장은 주차관리원이 결제 단말기(PDA)를 이용해 입차증을 발급하고 공영주차장의 경우 유·무인 단말기에 운전자가 직접 태그를 해야 했지만, 이 같은 필요성이 없어지는 셈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기계와의 직접 접촉이 위험할 수 있다는 의견도 반영됐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로 바이러스 감염 불안이 확산되는 시점에 기계나 사람 간의 불필요한 접촉을 없애기 위한 취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공영주차장뿐만 아니라 평일 혼잡 통행료를 지불해야 하는 남산 1·3호 터널 통행료도 자동으로 납부가 가능하다. 또 장애인·국가유공자 차량의 경우 별도의 증빙서류를 제시하지 않아도 간편하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지난달 10일 오전 울산시 중구 성남둔치 공영주차장의 시설물들이 침수가 우려돼 인근 높은 지대로 옮겨져 있다. 뉴스1.

지난달 10일 오전 울산시 중구 성남둔치 공영주차장의 시설물들이 침수가 우려돼 인근 높은 지대로 옮겨져 있다. 뉴스1.

 다만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사전에 바로녹색결제 홈페이지(http://oksign.seoul.go.kr)에서 차량번호와 결제수단을 등록해야 한다. 서울시는 지갑없는 주차장의 사업 안착을 위해 내년 6월까지 이용 시민에게 할인 혜택을 준다. 정기권의 경우 3%, 시간제 주차요금의 10%를 감면해준다. 전철·버스정류장 인근 공영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하고 대중교통으로 환승하는 경우에도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다만 이 경우 환승 데이터를 확인하기 위해 사전 정산기에 태그가 필요하다.
 
 한편 서울시는 입·출차 등 지갑없는 주차장 시스템에서 수집되는 정보를 서울시 통합주차관리 플랫폼으로 전송해 운전자가 미리 주차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서울 주차정보 앱'을 통해 실시간 주차정보를 알 수 있다. 황보연 실장은 “대기하지 않고도 신속한 정산이 가능해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향후에는 주차 예약까지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주차 공간을 찾기 위해 배회하는 불편함도 줄이겠다”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지갑없는 주차장은 출차시 차단기가 열릴 때 주차 요금도 자동 결제되는 시스템이다. 서울시.

지갑없는 주차장은 출차시 차단기가 열릴 때 주차 요금도 자동 결제되는 시스템이다. 서울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