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주 나래주간보호센터 이용자·며느리 이어 40대 손자 코로나 확진

중앙일보 2020.09.01 10:18
충북 청주시 상당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 청주시 상당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 청주에서 나래주간호보센터 확진자와 접촉한 40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70대 며느리 광복절 집회 참석 후 검사 거부
청주시 "보호센터 감염 확인되면 구상권 청구"

 
1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서원구에 거주하는 40대 A씨가 전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 A씨는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90대 B씨의 손주다. B씨는 청주 용담동 나래주간보호센터 이용자로 지난 22일 A씨와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의 며느리인 70대 C씨도 지난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코로나19 증상이 없었으며, 동거 가족은 배우자와 자녀 등 3명이다. 보건당국은 A씨를 청주의료원에 입원시키고 추가 접촉자를 찾고 있다.
 
나래주간보호센터에서는 지난 28일 80대 입소자(충북 118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센터 직원(충북 122번)과 이용자 B씨 등 3명이 잇따라 감염됐다.
 
B씨 며느리 C씨는 8·15 광복절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청주시는 집회에 갔다 온 뒤에도 검사를 거부해 온 C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청주시는 나래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 3명의 연관성을 파악해 이들 감염이 C씨에 의한 감염으로 확인될 경우 검사·치료비 등 제반 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충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129명으로 늘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