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시오일장 인근서 30대 여성 살해한 20대男 검거…"생활비 목적"

중앙일보 2020.09.01 10:17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제주국제공항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30대 여성을 살해한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제주도민 A씨(29)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50분쯤 제주시 도두1동 민속오일시장 인근 밭에서 B씨(39·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가 갖고 있던 현금 1만원과 신용카드를 훔쳐 달아난 혐의도 받는다.
 
앞서 B씨의 가족들은 B씨가 편의점 일을 마치고 퇴근한 뒤 집으로 돌아오지 않자 지난달 31일 오전 0시 27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이날 낮 12시쯤 밭 인근을 지나던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B씨는 옷을 모두 입은 상태였으며 흉기에 수차례 찔린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지품 중에는 지갑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를 한 끝에 범행 다음 날인 31일 오후 10시 48분쯤 서귀포시 한 주차장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저질렀으며 피해자가 반항하자 흉기로 목 등을 찔러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