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안으로 떠오른 해상풍력…파도소리가 소음 잡고 서식 어종 늘어

중앙일보 2020.09.01 00:03 종합 16면 지면보기

청정에너지의 역설〈상〉 풍력 

지난달 3일 제주시 한경면의 두모리 해안가. 해안에서 약 650m 떨어진 바다엔 10개의 풍력발전기가 돌고 있었다. 이곳에 설치된 탐라 해상풍력 발전시설은 국내 기술로 건설된 최초의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다. 연간 8만1000㎿h를 생산하는데, 2만1000가구가 1년간 생활할 수 있는 규모다.
 

육상에 비해 부지 확보 등 장점
“세계 곳곳 해상풍력 급속 전환”

전문가들은 해상풍력이 육상풍력보다 장점이 많다고 말했다. 육상풍력은 산림 파괴가 불가피한 경우가 많고, 소음 탓에 주민의 반대도 심하다. 반면 해상풍력은 부지 확보가 상대적으로 쉽고, 더 큰 단지를 지을 수도 있다. 다만 설치비 등 초기비용이 많이 드는 편이다.
 
지난달 3일 제주시 한경면 두모리에 위치한 탐라 해상풍력발전소의 전경. 최연수 기자

지난달 3일 제주시 한경면 두모리에 위치한 탐라 해상풍력발전소의 전경. 최연수 기자

관련기사

일부 어업종사자나 환경단체는 해상풍력으로 해양 생태계가 교란되고 조업구역이 줄 것이라고 걱정한다. 2018년 수협중앙회 의뢰를 받아 작성된 한국법제연구원의 보고서는 풍력발전 설치 과정에서 해저면이 교란되고 ‘부유사’(물에 떠다니는 흙)가 발생해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반면 풍력발전 전문가들은 해상발전의 하부구조가 인공어초 역할을 해 다양한 어종이 모여든다고 했다. 김범석 제주대 풍력공학과 교수는 “공사 당시엔 소음으로 어류가 일부 감소하지만, 탐라 단지에서 보듯 공사 후 더 많은 물고기가 서식하게 된다”고 말했다.
 
소음 문제가 적은 것도 장점이다. 바닷바람과 파도소리가 발전기 소리를 잡아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2016년 한국소음진동공학회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해상풍력단지에서 2㎞를 벗어나면 소음은 38㏈ 이하로 감소했다. 김 교수는 “세계 풍력발전은 육상풍력에서 해상풍력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연수 기자 choi.yeonsu1@joongang.co.kr
 
※본 기획물은 한국언론학회-SNU 팩트체크 센터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