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삭 오늘 저녁 제주부터 영향…내일 전국 강풍에 최대 400㎜ 폭우

중앙일보 2020.09.01 00:02 종합 2면 지면보기
1일 저녁 제주부터 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든다.
 

해안지역 침수피해 가능성

기상청은 31일 “마이삭(MAYSAK)이 1일 자정 전후로 우리나라 주변 경계구역에 접근해 2일 오후 7시 제주 서귀포에 최근접한 뒤 3일 새벽 부산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와 해안가는 1일 밤, 내륙 지역은 2일 밤부터 3일까지 가장 크게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마이삭’예상 진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마이삭’예상 진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 마이삭은 31일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 950h㎩, 최대풍속 시속 155㎞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강풍 반경이 380㎞에 달하고, 시속 43㎞의 빠른 속도로 일본 오키나와 남쪽 270㎞ 해상에서 북북서진하는 중이다.
 
마이삭은 3일 오전 2시 부산 인근으로 상륙해 4시쯤 경북 포항 인근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직접 지나가는 경남 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400㎜, 그 밖의 경남과 강원영동은 100~300㎜의 비가 예상된다. 서울경기와 강원영서, 충청과 경북 지역은 100~200㎜, 호남과 충청 일부 남쪽 지역은 50~150㎜의 비가 예상된다.
 
태풍이 근접하면서 바람도 강하게 분다. 경남과 경북 해안가, 제주도에는 초속 30~50m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남부지방과 강원영동 지역도 초속 40m, 서울경기와 충청도 초속 30m의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해안 지역은 바닷물 높이가 높은 대조기와 맞물려 침수 피해가 클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태풍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서쪽의 건조한 공기와 동쪽의 북태평양고기압의 발달 정도에 따라 경로가 약간 바뀔 수 있다”며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약해질 경우 경로가 동쪽으로 치우쳐 우리나라에 상륙하지 않고 남동해상으로 지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