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새 이름 ‘국민의힘’…내일 전국위 의결 거쳐 확정

중앙일보 2020.09.01 00:02 종합 3면 지면보기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뉴스1]

미래통합당이 31일 새 당명 후보로 ‘국민의힘’을 낙점했다. 영문명은 ‘피플스 파워(People’s power)’가 유력하다. 1일 상임전국위, 2일 전국위에서 의결되면 새 당명으로 확정된다. 지난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합당해 미래통합당을 출범시킨 지 6개월여 만이다.
 

“국민 위한 당 되려는 소망 담아”
당내서 “국민의당 연상” 우려

당명 변경 실무를 주도해온 김수민 홍보본부장은 “국민을 위하는 정당으로 거듭나라는 국민 대다수의 간절한 소망을 당명에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힘’ ‘국민을 위해 행사하는 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힘’이라는 세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고 했다.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엔 ‘국민의힘’ 외에 ‘한국의당’ ‘위하다’ 등 모두 3개가 보고됐다. 비대위가 이 중 ‘국민의힘’을 낙점한 건 지난달 13~21일 진행된 당명 공모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국민 제안 1만6941건 중 가장 많이 나온 단어가 ‘국민’이었다는 것이다.
 
통합당은 당명 개정을 계기로 ‘탈이념’ 색채를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그동안 중도나 진보가 ‘국민’이란 단어를 많이 썼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지금 소위 이념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 이념적 측면에서 당명을 얘기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김 본부장도 “탈이념적인 정당으로 확장하고자 하는 갈증과 염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선관위에 국민의힘으로 당명 변경을 신청했다. 누군가가 이 당명을 선점하지 못하도록 가(假)등록을 해 둔 것이다.
 
하지만 당내 모든 이들이 새 당명 후보를 반긴 건 아니었다. 온라인 의원총회에선 찬반 의견이 팽팽했다. “가치·이념·비전이 담기지 않았다. 지나치게 포괄적이고 추상적”(김태흠 의원)이란 반대의견이 나왔고, “국민의당(대표 안철수)과 겹친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결국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견을 해소하는 노력을 해야 하니 내일(1일) 상임전국위 전에 의원총회를 한 번 더 할 수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했다.
 
2003년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출신 중심으로 온라인에서 활동했던 시민단체의 이름이 ‘국민의힘’이었다는 이유로 여권에선 “명백한 이름 훔치기”(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란 주장도 제기됐다. 향후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지만 안철수 대표는 기자들에게 “그런 논리라면 다른 모든 국민이 들어간 당도 합당해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