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시, 동선 숨긴 코로나19 확진자에 3억원 구상권 청구

중앙일보 2020.08.31 15:04
경남 창원시가 광화문 집회 참석을 숨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에게 3억원의 구상권을 청구한다. 3억원은 확진자의 입원 치료비뿐만 아니라 접촉자의 자가격리, 진단검사, 방역에 든 비용 등을 모두 합친 금액이다.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시 제공]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시 제공]

31일 창원시에 따르면 ‘창원 51번’으로 분류된 이 확진자는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고도 “참가하지 않았다”며 거짓말을 하다 확진자로 판명났다. ‘창원 51번 확진자’는 전세버스를 타고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인솔자가 제출한 명단에는 없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가진 코로나19 기자회견에서 “창원 51번 확진자에 대해 역학조사 위반과 검사 거부, 경상남도 행정 명령 위반으로 고발했다”며 “검사에 불응하거나 연락이 불가한 다른 11명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한 사람의 거짓말로 인해 엄청난 사회적 비용이 유발되고, 무고한 사람들이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있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하여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