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집회 참가 숨기더니 코로나19 확진…청주시, 70대 고발 방침

중앙일보 2020.08.30 18:19
수도권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시행된 3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쇼핑몰이 한산하다. 뉴스1

수도권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시행된 3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쇼핑몰이 한산하다. 뉴스1

 
 충북 청주시는 광복절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 사실을 부인하고 검사를 거부해 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청주시, "다른 확진자 3명 A씨 의한 것이면 구상권 청구"
코로나19 검사비, 치료비 등 제반비용 전부 청구 방침

 
 청주시는 “70대 A씨(청주 59번)가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도민들은 28일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어겨 관련 법에 따라 고발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청주시 관계자는 “A씨가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자 명단에 포함된 것을 확인하고 반복해 질문했으나 계속 부인하다가 뒤늦게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A씨는 또 청주시가 광복절 집회 참가자 명단을 바탕으로 진단검사 여부를 확인하고 여러 차례 검사를 권유했지만 무증상을 이유로 검사를 거부해 왔다고 한다.
 

A씨 무증상 이유로 검사 거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할 수 있는 마스크 이미지 컷.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할 수 있는 마스크 이미지 컷. 프리랜서 김성태

 
 앞서 청주시는 지난 28일 노인장기요양기관(주·야간보호센터) 이용자인 80대 B씨(청주 53번)가 확진 판정을 받자 해당 기관 직원과 이용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했다. 그 결과 이 기관 이용자 90대 C씨(청주 56번)와 40대 직원 D씨(청주 57번)가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이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했고, 지난 29일 C씨의 가족인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청주시 측은 A씨에게 최근 타지역 방문 이력과 종교·집회 참석 여부 등을 수차례 질문했다고 한다. 
 
 청주시는 A씨와 노인주·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 3명의 연관성을 파악해 이들 감염이 A씨에 의한 감염으로 확인될 경우 검사·치료비 등 제반 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충북도, 노인보호센터 휴원 권고 

30일 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문을 닫은 산방산탄산온천. 뉴스1

30일 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문을 닫은 산방산탄산온천. 뉴스1

 
 한범덕 청주시장은 “무증상자나 경증일 경우 자신도 모르게 가족이나 지인들에게 전파시킬 수 있다”며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분들은 신속히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충북도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노인보호센터 등에 대해 다음 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충북도는 노인보호센터의 경우 긴급돌봄 등 부득이한 사유를 제외하고 휴원하도록 권고했다. 또 노인요양시설은 방문객 등 외부인 출입과 보호자 면회가 금지된다. 
 
 또 목욕탕과 사우나는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야간 영업을 금지하고 손님과 세신사 등이 신체 접촉행위를 하지 못하게 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최근 n차 감염 등이 우려돼 방역 취약업종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노인관련시설 종사자에게는 다중시설 방문, 불필요한 외출·모임 금지 등을 권고하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시설을 코호트 격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진호 기자, 청주=최종권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