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집단휴진 피해신고·지원센터 31일부터 운영

중앙일보 2020.08.30 17:24
 정부는 의사 집단휴진으로 피해를 본 환자를 위한 피해신고ㆍ지원센터를 31일부터 운영한다. 집단휴진 피해 신고ㆍ지원센터는 31일부터 휴진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의사 집단 휴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2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응급실 진료 지연을 알리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뉴스1

의사 집단 휴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2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응급실 진료 지연을 알리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뉴스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0일 집단휴진 대응 상황을 논의한 뒤 이같이 밝혔다. 피해신고ㆍ지원센터는 정부와 환자단체연합회, 대한법률구조공단 등 공공기관이 합동으로 운영한다. 
 
진료 연기나 수술 취소 등으로 인한 피해를 확인하고, 대체할 수 있는 의료기관 정보 등을 제공한다.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콜센터(02-6210-0280∼1)를 이용하면 된다.
 
중대본 관계자는 “정부는 의료계 집단휴진 강행과 관련해 불법 행위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하겠다. 국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