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뢰 한해 13만회 번쩍, 왕도 두려움에 일손 놓기도

중앙선데이 2020.08.29 00:02 701호 22면 지면보기
대전의 아파트에 강력한 벼락이 내리꽂고 있다. 낙뢰(벼락)은 어디에, 얼마나 내리칠지 예측하기 힘들다. 김성태 객원기자

대전의 아파트에 강력한 벼락이 내리꽂고 있다. 낙뢰(벼락)은 어디에, 얼마나 내리칠지 예측하기 힘들다. 김성태 객원기자

천둥하고 번개하였다(태조 5년 6월 19일). 크게 천둥과 번개가 치고 우박이 내렸다(태종 9년 10월 23일), 천둥하고 번개 쳤다(정조 1년 10월 1일). 천둥하고 번개가 쳤다(순조 7년 10월 9일).  

북한산서 22일 1명, 2007년 4명 희생
오늘 남해안, 내륙 곳곳서 낙뢰 예보

"두려워하여 잘못 고치라는 것입니다"
신하들 충언에 조선 태조 "곧 고칠 것"

 
조선왕조실록에서 천둥·번개가 나온 국역 기사 1096개 중 일부다. 당시 사관은 ‘천둥과 번개가 쳤다’를 ‘뇌전(雷電)’이라고 간략하게 썼다. 이날들은 공교롭게도 모두 왕의 거동이 없었던 것으로 기록됐다. 
 
고동환 KAIST 인문사회과학부 교수는 “왕들은 천변재이(天變災異·하늘에서 생기는 변고와 재앙이 되는 괴이한 일)를 두려워했다”며 “하지만 당시 일기예보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우연히 조례가 없는 날과 천둥·번개 친 날이 겹친 것”이라고 말했다.
 

태종 16년(1416년) 11월 6일 실록은 이렇게 전한다. ‘천둥이 치고 번개가 쳤다. 임금이 천재를 두려워하여 정사를 보려고 하지 않으니, 유정현이 아뢰기를 “마땅히 정전에 좌기(坐起·정사를 돌보기 위해 행차함)하여 더욱 정사에 힘쓰소서” 하니, 고(告)할 데가 없는 맹인에 옷과 양식을 주어 편의하게 하여 편안히 살게 하라고 명하였다.’
순조 실록 10권의 순조 7년 10월 9일 정축 기사는 '정축뇌전(丁丑雷電)' 외에는 없다. 뇌전은 '천둥과 번개가 쳤다'는 뜻이다. [중앙포토]

순조 실록 10권의 순조 7년 10월 9일 정축 기사는 '정축뇌전(丁丑雷電)' 외에는 없다. 뇌전은 '천둥과 번개가 쳤다'는 뜻이다. [중앙포토]

# 10년간 낙뢰 사상자 46명, 정신장애 등 후유증

태풍 ‘바비’가 수도권 서쪽을 훑고 지나가던 27일, 경남 통영·거제·의령과 경북 문경에 240여 회의 낙뢰가 발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밖에 고온다습한 구름이 발달해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에 1만210회의 낙뢰가 내리쳤는데, 5일 하루에만 8592회였다. 지난해 하루 최다였다. 당시 태풍 ‘링링’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기 하루 전이었고,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충북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낙뢰가 몰아쳤다.

 

이미 지난 22일에 강한 ‘뇌전’이 있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수도권에는 낙뢰가 2500여회 발생했다. 이 와중에 북한산 만경대에서 낙뢰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이들은 당일 만경대에서 릿지(능선) 등반 중인 8명 중 일부였다. 사망한 1명은 100m를 추락했다. 중상을 입은 1명은 떨어지면서 중간 중간 걸린 나무의 완충 작용으로 60m를 떨어진 뒤 의식을 잃지 않았다. 
지난 23일 북한산 의상봉의 낙뢰 경고판. 의상봉 능선에는 지난 2007년 7월 용혈봉에서 낙뢰에 맞아 4명이 사망했다. 김홍준 기자

지난 23일 북한산 의상봉의 낙뢰 경고판. 의상봉 능선에는 지난 2007년 7월 용혈봉에서 낙뢰에 맞아 4명이 사망했다. 김홍준 기자

2007년 7월 29일에는 북한산 용혈봉에서 4명이 낙뢰를 맞고 사망했다. 같은 날 근처의 수락산에서도 벼락을 맞고 1명이 희생됐다. 이날 수도권에는 8000여 회의 낙뢰가 발생했다.

 

번개는 ‘구름 속의 자객’이라고 부른다. 그만큼 위력적이고 인명을 앗아가는 기상재해란 의미다. 번개가 적란운(소나기구름)에서 발생할 때 온도는 2만~4만 도, 2만~4만 암페어(A)의 전류가 흐른다. 20만A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 2만~4만 도는 태양표면 온도(6000도)의 4~7배 수준이다.  이때 온도가 급격히 오르면서 천둥이 친다.  
 

번개 중 구름 속, 구름 사이, 구름과 공기에서 일어나는 방전 현상을 ‘구름방전’ 이라 하고, 구름과 지표면 사이에 발생하는 방전을 ‘대지방전’(낙뢰 또는 벼락)이라고 한다.
 

낙뢰로 인한 사상자는 2009년부터 10년간 46명. 한국전기연구원은 낙뢰 안전 가이드북을 통해 “보통 낙뢰에 맞으면 80%는 즉사한다”며 “눈에 보이는 2m 정도의 두꺼운 섬광은 3만A인데, 가느다란 섬광은 수십~수백A로 맞아도 경상에 그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미한 부상자라도 몇 달씩 이상 감각과 근육통을 호소하고, 중상자는 영구적으로 수면장애, 성격 변화, 정신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최근 10년 연간 낙뢰 횟수.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최근 10년 연간 낙뢰 횟수.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우리나라에서 낙뢰는 얼마나 일어날까. 기상청의 ‘2019년 낙뢰 연보’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지난 10년간 낙뢰는 연평균 12만7420회가 발생했다. 지난해는 6만5721회. 지난해 낙뢰가 적었던 건 장마가 중부지방 기준으로 평년인 32일보다 이틀 길었으나 강수일수는 15.8일로 평년(17.2일)보다 적었고, 강수량도 197.6㎜로 평년(366.4㎜)의 54%에 그쳤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 22일까지 낙뢰가 9만2468회 발생했다. 장마가 길었기 때문이다.
지난 23일 북한산 의상봉에서 한 등산객이 백운대와 만경대 사이에 낀 적란운(소나기구름)을 바라보고 있다. 적란운이 생기면 번개가 내리칠 수 있다. 김홍준 기자

지난 23일 북한산 의상봉에서 한 등산객이 백운대와 만경대 사이에 낀 적란운(소나기구름)을 바라보고 있다. 적란운이 생기면 번개가 내리칠 수 있다. 김홍준 기자

지난 23일 북한산 원효봉·염초봉·백운대·만경대·노적봉(왼쪽부터) 위로 소나기구름인 적란운이 피어오르고 있다. 적란운이 생기면 번개가 내리칠 수 있다. 김홍준 기자

지난 23일 북한산 원효봉·염초봉·백운대·만경대·노적봉(왼쪽부터) 위로 소나기구름인 적란운이 피어오르고 있다. 적란운이 생기면 번개가 내리칠 수 있다. 김홍준 기자

낙뢰는 6~8월에 주로 발생한다. 지난해 낙뢰 63%가 이 기간에 몰렸다. 2018년에는 56%다. 하지만 2018년에는 5월에 낙뢰가 가장 많았다. 2018년 5월 16일과 17일, 이틀에 걸쳐 3만2350회의 낙뢰가 몰아쳤다. 5월 중순치고는 더운 30도 안팎의 날씨가 이어졌고 이때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있었다. 서울에서는 1시간에 35㎜의 많은 비가 내렸다.  

 

# 고려 선종도 천둥·번개 치자 액막이
500여 년 전 5월, 조선 태조는 ‘때아닌’ 천둥·번개를 겪는다. 연일 계속된 뇌전으로 신하들은 왕에게 직언할 기회를 얻었다. 이른바 ‘천둥·번개 찬스’였다. 태조 4년(1495년) 4월 25일(양력 5월 19일) 1번째 기사 내용을 이렇다. ‘대사헌 박경 등이 상소하였다. “하늘의 마음이 전하로 하여금 두려워하여 속히 수성개행(修省改行·몸과 마음을 닦고 잘못을 되돌아보며 행동을 고침)하게 하려는 것입니다….” 임금은 “밤에 풍악을 잡히고, 거가(車駕·임금의 수레)가 경솔히 나가고, 가전(駕前·임금의 행차 앞)에 여악(女樂·여성 악인. 조선전기에는 창기·관기로도 부름)을 데리고 가는 것을 내가 장차 고칠 것이다…”고 답했다.’ 

 

신동원 KAIST 인문사회과학부 교수는 “천둥·번개는 하늘의 말씀이라 여겼던 것인데 조선 후기로 갈수록 실록에서 많이 언급했다”며 “임진왜란 이후 영조·정조 시기를 거치면서 유교적 이념을 강화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1울 12일 필리핀의 타알 화산이 폭박하면서 번개가 치고 있다. 번개는 이처럼 화산 폭발 시에도 발생한다. [신화=연합뉴스]

지난 1울 12일 필리핀의 타알 화산이 폭박하면서 번개가 치고 있다. 번개는 이처럼 화산 폭발 시에도 발생한다. [신화=연합뉴스]

고려 시대도 다르지 않았다. 선종 7년(1090년) 곳곳에 벼락과 우박이 떨어지자 선종이 두려워하여 여러 능에 두루 고하고 또 액막이로 빌기를 명했다는 기록도 나온다.

 

왕들은 왜 천둥·번개를 두려워했을까. 이는 유교 통치이념인 천인감응(天人感應) 사상에서 찾을 수 있다. 고동환 교수는 “중국 한나라의 동중서(董仲舒)에 의해 이론화된 천인감응 사상은 천변재이가 정치와 도덕이 문란하기 때문에 나오고, 군주가 바르면 상서로운 현상이 나타난다는 것”이라며 “옛날 사람들이 천둥·번개·지진·햇무리 등을 꼼꼼하게 기록한 이유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토요일인 29일에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고 했다. 남해안과 내륙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사관이 있다면 이렇게 적을지도 모른다. ‘뇌전.’
김홍준 기자 rimrim@joongang.co.kr 
코로나 방전…금속에 푸른빛 돌 때 번개 친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크루즈의 미첼스 코브 상공에서 벼락이 치고 있다. 서울 면적(약 605㎢)의 9배에 달하는 140만 에이커(약 5천666㎢)의 산림을 태운 이번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은 모두 낙뢰로 발생했다. [AP=연합뉴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크루즈의 미첼스 코브 상공에서 벼락이 치고 있다. 서울 면적(약 605㎢)의 9배에 달하는 140만 에이커(약 5천666㎢)의 산림을 태운 이번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은 모두 낙뢰로 발생했다. [AP=연합뉴스]

지난 15일(현지시각) 시작한 캘리포니아 북·중부 지역 산불은 서울 전체 면적(약 605㎢)의 9배에 달하는 140만 에이커(약 5천666㎢)의 산림을 태웠다. 확인된 사망자는 7명이다. 원인은 낙뢰였다. 한 주간 약 1만2000 건의 벼락이 떨어졌고, 이로 인해 585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2018년 10월 31일 브라질 남부에 내리친 번개는 709㎞나 뻗었다. 동쪽으로는 대서양까지 닿았고, 서쪽으로는 아르헨티나 국경을 넘었다. 지난해 4월 3일 아르헨티나 북부 로사리오에서는 번개가 16.73초 동안이나 이어졌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지난 6월 이 두 번개를 가장 큰 번개와 가장 길게 내리친 번개로 각각 인정했다.
 

낙뢰는 돌발적으로 발생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특정 지역에 얼마나 낙뢰가 발생하기 예측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코로나 방전’은 낙뢰의 전조로, 일명 ‘성 엘모의 불’로 불린다. 구름의 전기장이 강해질 때 금속(주로 돌기형)에서 생기는 옅은 붉은빛 또는 푸른빛 방전 현상이다. 머리카락이 곤두서거나, 귓가에서 매미 우는 소리가 들리거나, 피부가 거미줄에 닿는 느낌이 들 때 등이 낙뢰 조짐이다.
소방관들이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소방관들이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낙뢰 시 ‘30-30 규칙’을 지키라고 강조한다. 번개를 본 이후에 천둥소리가 들릴 때까지 30초가 지나지 않았다면 즉시 건물·자동차 안으로 이동해야 한다. 산에서는 능선에서 벗어나 움푹 파인 지형으로 가야 한다. 등산 스틱, 골프채 등은 멀리 놔둬야 한다. 로프를 통해서도 전류가 흐르기도 한다. 이후 마지막 천둥소리가 난 후 최소한 30분 정도 더 기다렸다가 움직여야 한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