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가수 정동원과 임도형이 변성기 검사를 받으러 병원에 간 모습. [TV조선 '아내의 맛' 캡쳐]

가수 정동원과 임도형이 변성기 검사를 받으러 병원에 간 모습. [TV조선 '아내의 맛' 캡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가수 정동원과 임도형이 변성기 검사를 받으러 병원에 갔고, 의사가 정동원에게 “2차 성징 왔니?”, “혹시 XX에 털 났니?”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전국에 방송되는 프로그램에서 굳이 미성년자의 사생활을 방송해야 했느냐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또 해당 장면 자막에 고추 그림, ‘으른미 장착’ 등을 넣은 것은 2차 성징을 희화화한 것이라는 비판도 일었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제작진 측은 클립 영상을 삭제했습니다.
 
방송 내용과 자막 모두 미성년자 출연자에 대한 성희롱이라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이건 아동 성범죄다.” “성별 바뀌었다고 생각해봐라. 2차 성징 옆에 고추 사진이 아닌 조개 사진 붙여놓고 방송 나갔으면 9시 뉴스 대서특필.” “여학생이 나왔어도 편집 안 하고 내보냈을까?” “여자애한테 저런 질문 했으면 매장했을 거면서 뭘 그래? 남녀평등이라며?” “방송에서 여자아이에게 ‘털 났니?’ 하면 편집할 텐데 남자아이라 편집 없이 보낸 듯.” “사내아이라고 막 다루는 거 아니다.”
 
또 시청자들은 해당 장면을 편집 없이 방송한 제작진을 비판합니다. “아이의 사생활 보호도 하지 않는 걸 방송이라고 만들었냐.” “성을 음지에서 다루라는 얘기가 아니잖아요. 그 내용을 굳이 방송에 내보냈어야 했냐는 거지.” “진료내용은 개인 정보인데, 그걸 굳이 방송에 내보낼 이유도 없고, 더욱이 미성년자이므로 설령 본인의 동의가 있었다 하더라도 신중했어야 했다는 거지.” “의사가 물어본 건 성희롱이 아니지만, 그 내용을 전국구로 방송한 게 성희롱이지.”
 
그러나 일각에선 2차 성징 관련 장면은 일상적인 내용이기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합니다. “저 정도는 말할 수 있지 않나요.” “저걸 성희롱으로 판단하는 사람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한 거지? 별것도 아닌 것 같은데.” “의사가 필요해서 2차 성징을 물어봤을 것이고 아이들 입장에서 약간 민망할 수 있지만 2차 성징은 당연한 것인데 이걸 가지고 무슨 성희롱 발언으로 몰고 가냐. 아이들에게 2차 성징이 부끄럽지 않은 것이라 가르치는 게 우리의 역할인데 이게 무슨 개소린지 도대체가 이해가 가질 않는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등교 중단 제외된 고3 ... "우리는 사람 취급을 안하나?"

#네이버
"편집 없이 그냥 방송한 프로그램이 잘못이지."

ID 'tool****'

#다음
"그 내용을 굳이 방송에 내보냈어야 했냐는 거지."

ID '아이토즈' 

#클리앙
"확인하는 방법이지 않나요? 방송사 편집의 문제라고 생각되는데."

ID '룸바' 

#네이버
"매장했을 거면서 뭘 그래? 남녀평등이라며?"

ID 'rlal****' 

#네이버
"물어봤을 것이고 아이들 입장에서 약간 민망할 수 있지만 2차 성징은 당연한 것인데 이걸 가지고 무슨 성희롱 발언으로 몰고 가냐. 아이들에게 2차 성징이 부끄럽지 않은 것이라 가르치는 게 우리의 역할인데 이게 무슨 개소린지 도대체가 이해가 가질 않는다."

ID 'seo5****'

#클리앙
"근데 의사가 문진하는 내용이나 진료내용은 환자 보호를 위해서 원칙적으로 다른 사람에게 알리면 안 되는 거 아님? 그걸 전 국민이 알게끔 내보낸 게 문제없다고 보는 건가?."

ID '카스닉' 


이소현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